•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분당서울대병원 비정규직 정규직화 언제쯤…노조 "자회사 설립 꼼수부려"

서울대병원과 법인분리 안돼…자회사 설립하면 '서울대병원'의 자회사

유수인 기자입력 : 2018.08.09 16:40:10 | 수정 : 2018.08.09 16:40:13

노조가 국립대병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가 지지부진하며, 그 중심에 분당서울대병원이 있다고 비난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지난 8일 “자회사 설립으로 직접고용 회피하려는 분당서울대병원을 규탄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선언한지 일년이 넘었지만, 현재 병원의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화는 여전히 지지부진한 상황이라는 것이 노조측 주장이다.

이날 노조는 “서울대병원은 1/4분기 내에 논의하겠다던 노사합의를 어기다가 비정규직 당사자들의 경고파업 후에야 8월 17일 정규직 전환 협의체를 하겠다고 했다”며 “다른 국립대병원들도 말로는 직접고용을 하겠다고 해놓고 노사전협의체를 제대로 구성하지 않거나 서울대병원 눈치를 보느라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또한 국립대병원을 관리 감독해야 할 교육부와 정규직화를 추동해야 할 노동부도 적극적인 역할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 확인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분당서울대병원은 직접고용으로의 정규직 전환을 회피하기 위해 자회사 설립 꼼수를 쓰려 하고 있고, 다른 국립대병원들까지 그렇게 하도록 압력을 넣고 있다고 폭로했다.

노조는 “서울대병원의 본원과 분당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들만 합쳐도 3000여명이 된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서울대병원과 법인분리가 되어있지 않아 자회사를 만들 경우 서울대병원의 자회사로 설립하여야 한다”며 “이는 전체 국립대병원에 직접고용을 회피하는 핑계로 작용하게 될 것이다. 결국 서울대병원의 자회사설립은 국립대병원 노동자 전체의 투쟁을 부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서울대병원은 지금까지 이렇게나 많은 비정규직을 고용한 것도 심각한 문제인데, 또다시 용역과 다름없는 자회사로 넘긴다는 것은 의료적폐에 이어 노동적폐의 주범이 되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이제까지 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문재인 정권 취임 후 일년이 넘는 시간동안 정규직화 희망고문을 당해왔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대부분 IMF 이후 강제로 만들어진 비정규직 일자리에서 수 십 년 동안 차별과 억압을 받아왔다”고 토로했다.

노조는 “병원이라는 곳은 늘 감염의 위협에 놓여있는 공간으로, 생명안전업무에 대해 어떤 공공기관보다 앞장서서 정규직화 모범을 보여야하는 사업장”이라며 “자회사라는 꼼수로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우롱하는 분당서울대병원은 노동적폐의 핵심이며, 우리는 그 파렴치한 행태를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회사 정규직이 아닌 국립대병원 정규직을 요구한다. 노동자 우롱하는 자회사방안은 필요없고, 직접고용 책임회피 서울대병원을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