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시나위 출신 손성훈, 가정 폭력 혐의로 집행유예 2년 선고

시나위 출신 손성훈, 가정 폭력 혐의로 집행유예 2년 선고

이준범 기자입력 : 2018.09.05 16:22:32 | 수정 : 2018.09.05 16:23:00

사진=H.W엔터프라이즈 제공


밴드 시나위 보컬로 활동했던 가수 손성훈(49)이 가정 폭력 및 특수재물 손괴 혐의 등으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5일 오후 스타뉴스에 따르면 손성훈은 지난달 30일 진행된 상해 및 특수재물손괴 혐의 1심 선고에서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60시간을 선고받았다.

손성훈은 2016년 아내 A씨와 재혼한 이후 지난해 A씨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손성훈이 지인들과 1박 2일 여행을 가려고 한 것을 두고 A씨가 “외박은 안 된다”고 따지자 폭언과 함께 쿠션으로 두 차례 걸쳐 때린 혐의다. 이후 A씨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지만 계속 난동을 부린 것으로 드러났다.

또 손성훈은 오전 3시쯤 술에 취해 돌아와 잠자고 있던 부인을 발로 차면서 난동을 부렸고, A씨의 자녀가 다시 경찰에 신고하자 골프채를 꺼내 집안의 물건들을 부수고 자녀들에게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혔다.

이와 관련해 손성훈은 “고의가 없었고 정황에 대해 일부 과장된 부분도 있다”며 “또한 손괴 피해품에 대해서는 내가 50%의 지분을 가지고 있으니 피해액도 절반만 인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상해 혐의에 대해 고의성이 인정되고 재물 손괴 행위를 한 것 역시 인정된다”며 “재물 피해와 관련해서는 A씨의 특유재산이며 A씨의 자금으로 산 것이기 때문에 피해 보상을 절반만 인정해야 한다는 손성훈의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