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비만과의 전쟁…WHO가 제시한 가성비 정책은 '설탕세 부과'

소아비만 심각…세계 5세 미만 비만 어린이 5.6% 육박

전미옥 기자입력 : 2018.09.07 03:00:00 | 수정 : 2018.09.07 09:45:54

주안나 윌럼슨 세계보건기구(WHO) 비전염성 질병예방국 전략담당관

‘설탕세 부과’가 비만 예방을 위한 가성비(가격대비성능) 정책으로 지목됐다. 

6일 대한비만대사증후군학회(ICOMES 2018)가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비만 예방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주제로 개최한 정책 심포지엄에서 주안나 윌럼슨 세계보건기구(WHO) 비전염성 질병예방국 전략담당관은 “WHO회원국의 비만 대처 정책을 분석한 결과 비용대비효과가 가장 높았던 방안은 신체활동을 늘리는 교육활동이었고, 그 다음으로는 가당음료에 세금을 부과하는 조치였다”고 밝혔다. 

WHO는 비만을 ‘21세기 신종 전염병’으로 규정하고 있다. 비만은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뿐만 아니라 암을 유발하는 주요 요인이다. 특히 최근 WHO는 소아비만 문제에 주목한다.

윌럼슨 전략담당관은 “이제 비만이 어린나이에 찾아온다. WHO와 유니세프 등의 연구에서는 전 세계 5세 미만의 아이들 5.6%가 과체중 또는 비만으로 나타났다. 특히 개발도상국에서 소아비만이 가장 빠른 증가율을 보이며, 아시아 국가의 경우 5~9% 수준”이라며 소아비만 대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우리도 소아비만에서 안전하지 못하다. 전국 초·중·고 표본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조사한 학생건강검사표본조사에 따르면, 비만학생 비율은 2007년 11.6%에서 2016년 16.5%로 증가한 바 있다. 또 세계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2030년 국내 고도비만 인구가 현재의 2배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

이날 심포지엄에서 윌럼슨 전략담당관은 WHO회원국에서 효과를 거뒀던 몇 가지 소아비만예방 정책을 소개했다. 특히 주목되는 정책은 ‘설탕세 부과’다.

그는 “설탕세 과세의 경우 저소득층과 소아청소년에서 효과가 좋다. 구매시점에서 가당음료와 건강음료를 가격기준으로 선택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며 “또 아이들의 경우 광고나 마케팅에 민감하다. 오늘날 아이들이 유튜브 등 디지털미디어를 사용하는 것을 감안해 가당음료나 건강하지 않은 식품의 광고 노출을 제한하는 정책도 필요하다. 캐나다 퀘백은 13세 미만 소아대상 광고를 규제함으로서 실제 연간 패스트푸드 소비를 8% 줄였다”고 설명했다.

대한비만대사증후군학회 제공

또 신체활동을 독려하는 환경 조성도 강조했다. 윌럼슨 전략담당관은 “WHO는 소아청소년에 하루 60분 이상의 신체활동이 권고하지만 80% 이상이 그만큼 활동하지 않고 있다”며 “소아청소년의 활동 부족은 평생 이어질 우려가 있다. 학교 등 생활환경을 신체활동을 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한비만학회와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가 공동으로 개최한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비만 문제 해결’에 대한 세계 전문가들의 논의가 이어졌다.

유순집 대한비만학회 이사장(부천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교수)은 “현대 사회가 비만을 공유하기 적합한 환경으로 바뀌어오면서 인류 모두가 비만의 세계화를 겪고 있다”며 “과거 비만을 예방하자고 이야기했지만 이제 비만을 정복하는 것이 목표가 됐다. 비만을 정복하고 비만으로부터 자유로운 대한민국으로 거듭나는 것을 소명으로 삼고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