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엔리케 체제’ 스페인, 잉글랜드 이어 크로아티아도?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8.09.12 01:00:00 | 수정 : 2018.09.11 09:29:53

루이스 엔리케 스페인 감독. 사진=스페인축구협회

스페인이 A매치 평가전에서 강호 잉글랜드에 이어 크로아티아까지 꺾을 수 있을까.

스페인은 12일 오전 3시 45분 크로아티아와 A매치 평가전을 치른다.

해당 경기는 스포티비 온(SPOTV ON)과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시청 가능하다. 특히 스페인과 크로아티아의 이번 맞대결은 SPOTV 해설진으로 합류한 장지현 위원의 해설로 중계 예정이다.

‘신임 감독’ 루이스 엔리케 감독이 이끄는 스페인은 앞선 잉글랜드전에서 기분 좋은 역전승을 거뒀다. 다음 상대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준우승하며 이변을 일으킨 크로아티아다. 

러시아 월드컵 부진과 이니에스타, 다비드 실바, 피케 등 베테랑 선수들의 은퇴가 겹치며 ‘위기론’이 불거진 스페인은 지난 9일 잉글랜드를 2대1로 꺾으며 우려의 목소리를 잠식시켰다. 엔리케 감독이 데뷔전에서 좋은 경기력을 선보이자 스페인 축구의 황금기를 이끈 카프데빌라도 “루이스 엔리케 감독에겐 자신만의 철칙이 있다. 그는 스페인을 다시 정상으로 올릴 역량이 있다”며 엔리케 지도력에 긍정적인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스페인을 상대할 크로아티아는 러시아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세계 축구팬들을 깜짝 놀라게 한 바 있다. 하지만 그들에게도 시련이 찾아왔다. 수바시치, 만주키치, 촐루카 등 주축 멤버 3명이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것. 이에 달리치 감독은 “젊은 선수들을 기용하겠다”며 세대교체를 선언했다. 실제로 크로아티아는 지난 포르투갈과의 친선전에서 준우승 주역 중 상당수가 선발에서 빠진 채 경기를 치렀다. 새로운 국면에 접어든 크로아티아가 스페인을 꺾을 수 있을까.

‘UEFA 올해의 선수이자 No. 10’ 모드리치가 소속팀인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과의 경쟁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도 흥미를 끈다. 스페인 대표팀 명단 중 레알 마드리드 선수는 무려 6명. 모드리치에게 ‘어제의 동료가 오늘의 적’이 되는 셈이다.

이다니엘 기자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