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폭행설’ 구하라, 남자친구와 카톡 공개 “그 오빠 만났을 텐데, 밤생활 방해해 미안”…‘끼리끼리 만난다’

구하라 남자친구 카톡 "밤생활 방해해 미안"

원미연 기자입력 : 2018.09.18 18:07:38 | 수정 : 2018.09.18 18:07:41

구하라SNS


‘폭행설’에 휩싸인 카라 출신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 사이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이 주고받은 카카오톡(메신저) 대화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디스패치는 어제(17일) 남자친구 폭행 논란과 관련해 구하라의 입장을 전했는데요.

앞서 구하라의 남자친구 A씨는 이별 통보를 하자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고
쌍방이 아닌 일방 폭행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구하라의 주장에 따르면,
A씨는 술에 취한 채 현관문을 열고 들어와 구하라를 밀쳤고 몸싸움이 시작됐는데요.

구하라는 A씨에 대해 “평소에는 다정했는데 남자 이야기만 나오면 싸운다.
친한 동료나 오빠 등 연락이 오면 무섭게 변한다.
그래서 모임에 남자가 있으면 말을 안 했다. 그날도 마찬가지다.”라고 말했습니다.

사건이 발생하기 전 구하라는 남자 연예 관계자 B씨와 점심식사를 했고
이를 A씨에게 숨겼는데요.

하지만 A씨가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되면서 화를 냈고,
결국 두 사람 사이에 싸움이 일어나게 됐다는 겁니다.

구하라는 싸움을 한 후 이 일이 언론에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A씨에게 카톡을 보내 함께 점심을 먹은 B씨를 데려오겠다고 말했는데요.

구하라가 “통화하고 자초지종을 이야기하라면서요?
와서 무릎 꿇게 하라면서요? 만나서 얘기해요.
(B씨가) 다 왔다고 하네요.”라고 말하자,
A씨는 “얘기하고 싶은 생각이 없는데.”라고 답합니다.

이에 구하라는 “무릎 꿇게 하겠다고요. 그거 원한다면서요?”라고 말했지만
A씨는 “나 세수를 해봐도 또 일을 (당신) 덕분에 못 가겠어요. 어떡할까요.”라고 말했고,
이어 “아 미안해요. 그 오빠 분 만났을 텐데. 밤생활 방해해서 미안해요.
답 없으면 그냥 경찰서 갈게요.”라고 덧붙였는데요.

또 A씨는 구하라의 후배에게도 “구하라가 남창XX 집에 가든 상관없다”,
“X밥 같은 애들 만나러 가거나” 등의
험한 말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j****
암튼 내가 생각한 것보다 쓰레기라서 놀람...;;

po****
구하라 잘못도 없진 않겠지만
상대가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바닥으로 끌어내리려고 작정한 건 분명해 보임.
얼굴 긁힌 걸로 입원하고 링거 맞는 모습으로 인터뷰 사진 찍고...;;
구하라가 잘못 걸렸네 ㅉㅉ

ej****
구하라도 구하라지만 남자도 성격에 문제 많아 보이네

qh****
남친이 구하라한테 집착하다 이 꼴 난 것 같은데

ye****
의심병+무단침입+폭행+사회적인신공격시도+피해자코스프레

si****
결론 = 끼리끼리 만난다


한편, A씨는 어제(17일) 오후 9시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했는데요.

A씨는 경찰 조사에 임하게 된 이유에 대해
"오늘 디스패치에서 보도한 구하라의 인터뷰 내용이 사실과 다르기 때문"이라며
"산부인과 진단서에 대한 내용을 바로잡으려고 출석했다."고 밝혔습니다.

구하라는 오늘(18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습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