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공포의 대전동물원 탈출 퓨마, 2시간 만에 마취총 제압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8.09.18 19:41:34 | 수정 : 2018.09.18 19:41:45

18일 오후 4시 50분께 대전오월드 내 우리를 탈출한 퓨마 1마리가 탈출 2시간여 만에 수색에 나선 소방당국과 경찰에 발견됐다. 사진은 사육장 주변에 집결해 있는 119구조대와 경찰 관계자들. 사진=연합뉴스

퓨마 한 마리가 대전동물원 우리에서 빠져나가 인근 주민들을 공포에 떨게 했다. 다행히 인명피해 없이 마취총에 제압됐다.

18일 오후 4시 50분경 대전시 중구 사정동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한 마리가 탈출한 것을 직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동무원측에 따르면 탈출한 퓨마는 암컷으로 태어난 지 8년 가량이 지났다. 동물원 관계자는 “우리 안에 있었는데 안 보여 신고했다”고 밝혔다.

직후 인근 주민들에게 “금일 17시 10분경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 탈출 보문산 일원 주민 외출 자제 및 퇴근길 주의바랍니다”란 안전안내문자가 발송됐다.

퓨마가 발견된 건 실종 2시간 만이다. 다행히 우리에서 많이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발견됐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마취총을 쏴 퓨마를 제압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