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인터뷰] 남주혁 “부담 컸던 첫 영화 ‘안시성’, 도전하는 마음으로 시작”

남주혁 “부담 컸던 첫 영화 ‘안시성’, 도전하는 마음으로 시작”

이준범 기자입력 : 2018.09.19 00:01:00 | 수정 : 2018.09.21 09:58:29


영화 ‘안시성’(감독 김광식)은 한 사람의 내레이션으로 시작해 내레이션으로 끝난다. 안시성 전투를 둘러싼 이야기를 누군가의 시점에서 바라보는 영화인 것이다. 그 주인공은 양만춘(조인성)도, 연개소문(유오성)도 아닌 태학도 수장 사물(남주혁)이다. ‘안시성’에서 사물의 성장기는 안시성을 지키는 성주 양만춘의 이야기와 동시에 진행된다. 이제 첫 영화에 출연한 배우 남주혁이 제작비 220억 원 규모 블록버스터 영화의 한 축을 담당한 것이다.

최근 서울 삼청로 한 카페에서 만난 남주혁은 촬영이 끝난 지 오래됐다며 ‘안시성’을 찍은 기억을 되살리려 애썼다. 사물이란 캐릭터의 매력과 함께 선배들과 연기 호흡을 맞출 수 있다는 점이 출연을 결심하게 된 가장 큰 이유였다. 하지만 처음 출연하는 영화가 이렇게 큰 규모인 줄은 몰랐다.

“전 처음에 ‘안시성’이 220억 원 규모의 영화인 줄 몰랐어요. 부담이 안 됐다면 거짓말이죠. 현장에 가기 직전까지만 해도 부담감이 정말 컸어요. 형님들이 편하게 대해주셔서 부담을 덜 수 있었어요. ‘안시성’ 출연을 결심한 건 사물이라는 매력적인 캐릭터도 있지만 좋은 선배님들, 좋은 감독님과 같이 작품을 해보고 싶었어요.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었죠. 선배님들이 있는데 촬영장을 그냥 나갈 수는 없잖아요. 전에도 준비를 열심히 했지만, 이번엔 더 열심히 해보자고 생각했어요. 모든 선배님들과 제작진 분들에게 폐 끼치지 말자는 생각이 제일 컸습니다.”


‘안시성’은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치열한 전쟁터에서 당황하는 사물의 모습에서 시작한다. 그 후 전쟁을 대하는 사물의 태도가 바뀌는 과정이 설득력 있게 그려진다. 남주혁은 동료들의 죽음에 충격을 받고 눈물도 많은 사물이 성장하는 모습이 매력적이었다고 털어놨다.

“사물은 눈물이 제일 많아요. 전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봤어요. 사물은 어린 학도병이니까 영화 초반에 등장하는 주필산 전투가 처음 겪은 전쟁일거라고 생각했죠. 첫 출전에서 뼈아픈 패배를 당했고 죽어가는 동료들을 봤잖아요. 충격이 어마어마할 거라고 생각해요. 전쟁의 참혹한 모습을 봤고 감정이 빨리 바뀌는 성격이면 눈물이 많이 났을 것 같아요. 그렇게 성장해나가는 인물이에요. 전 그 모습이 참 매력적으로 느껴졌어요.”

남주혁은 이미 ‘안시성’을 두 번 봤다고 했다. 처음엔 자신의 모습을 주로 봤고, 두 번째 볼 때는 전쟁 영화를 좋아하는 관객 입장에서 봤다. 시사회 이후 좋은 반응이 나와 감사하고 다행이란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남주혁은 그래도 스스로의 연기에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했다.


“처음엔 영화 전체를 보려고 했어요. 하지만 제 모습밖에 안 보이더라고요. 부족한 부분이 많이 보여서 아쉬웠고 조금만 더 잘할 걸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 모습이 큰 스크린에 디테일하게 나오니까 신경이 많이 쓰이더라고요. 사소한 표정들도 그렇고, 지원군을 요청하는 장면도 그랬어요.”

드라마 연기로 받은 평가가 영화에서 그대로 이어지는 건 아니다. ‘안시성’ 개봉을 앞둔 남주혁에게 관객들이 어떻게 평가할 것 같은지 묻자, “호불호가 갈릴 것 같다”는 답이 돌아왔다. 그래도 ‘발전 가능성이 있는 배우라는 말은 들어보고 싶다’는 이야기도 했다. 남주혁은 앞으로 연기를 더 잘하고 싶은 욕심에 대해 설명했다.

“연기를 잘하고 싶은 마음이 정말 커요. 어떻게 하면 더 나아질까에 대해 매일 고민하고 있어요. 연기를 처음 시작한 데뷔 초에는 ‘10년 뒤 사람들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는 좋은 배우가 돼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아직 전 불확실한 배우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그 목표를 이룰지 아닐지는 그 때가 되어 봐야 아는 거잖아요. 지금도 그 목표엔 변함이 없어요. 그런 큰 목표가 있기 때문에, 지금도 매일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