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유 없이 얼굴이 아프다? ‘심층 진단’부터 받아보자

섣불리 ‘삼차신경통’ 의심할 필요 없어

김양균 기자입력 : 2018.09.30 04:00:00 | 수정 : 2018.09.29 21:31:19

사진=픽사베이


이유 없이 얼굴에 극심한 통증이 있다면 ‘삼차신경통’을 의심해봐야 할까? 

얼굴 한쪽에 감전되거나 송곳으로 찌르는 것 같은 극심한 통증이 순간적으로 발생하는 ‘삼차신경통’은 통증의 정도가 극심해 인간이 느낄 수 있는 가장 고통스러운 통증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환자들은 항경련제(뇌전증약)를 대신 복용해야 하는 경우가 많고, 신경차단술이나 미세혈관 감압술 등의 시술이나 수술이 치료법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그러나 질환과 관련한 해당 증상 전문 의사의 정확한 진단이나 심층적 검사 없이 삼차신경통으로 치료를 받게 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뇌신경센터 신경과 박경석 교수가 2017년 병·의원에서 ‘삼차신경통’으로 의뢰돼 진료 받게 된 환자 40명을 분석한 결과, 실제 전형적인 삼차신경통으로 최종 진단된 환자는 16명으로 40%에 불과했다. 

그럼에도 절반에 이르는 환자는 의뢰될 당시 이미 항경련제를 복용하고 있거나 신경차단술 등의 시술을 받아 과도하거나 불필요한 치료를 받았다. 또한 전체 환자 중 2명에서는 삼차신경통이 아닌 종양(뇌종양, 귀밑침샘종양)이 통증의 원인으로 진단돼 종양제거수술을 받게 된 경우도 있었다.

박경석 교수는 “삼차신경통은 안면 통증을 일으키는 여러 질환 중 하나로, 정확하고 전문적인 진단 없이 치료를 시작하는 것은 불필요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며 “안면 통증이 발생한 초기에 치료부터 서둘러 시작하지 말고 먼저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