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결장암 늘고, 직장암 줄고…대장암 발병 지형도 변해

서구식 식생활 원인

김양균 기자입력 : 2018.10.02 04:00:00 | 수정 : 2018.10.01 21:48:09

한국인들의 결장암 발병률이 늘고, 직장암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대장항문외과 김남규·허혁 교수와 국립암센터 오재환·원영주 교수들은 서구식 식생활로 인해 한국인의 대장암 발병 지형이 변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대장암은  지난 2015년 기준 국내에서 2만6790건이 발생, 한국인의 암 중 두 번째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그러나 전체 대장암 중 결장암이 차지하는 비율은 증가한 반면, 직장암의 비율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996년~2000년 기간 동안 대장암 중 결장암 비율은 49.5%였지만, 지속적인 증가 추이를 보여 2011~2015년에는 66.4%로 집계됐다. 반면 같은 기간 직장암의 비율은 50.5%에서 33.6%로 감소했다.

김남규 교수는 “식생활의 변화와 비만이 주된 원인 중 하나”라며 “적색육‧가공육‧당분‧정제된 곡물 섭취가 많은 서구화된 식생활은 비만, 당뇨와 연관성이 높으며 대장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렇듯 서구화된 식사 형태는 특히 원위부 결장암과 연관이 높음을 시사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성별에 따라 결장암 중에서도 발병 부위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좌측결장암이 빠르게 증가한 반면 여성은 우측결장암이 급격히 늘어난 것. 이는 남녀의 식습관 차이와 함께 유전적 요인이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관련해 김남규 교수는 “대장암 조기 발견을 위한 국가적 공공보건사업의 확대와 지원을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