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친절한 쿡기자] 호소만 있고 해명은 빠진 강성훈의 자필 편지

호소만 있고 해명은 빠진 강성훈의 자필 편지

인세현 기자입력 : 2018.10.04 14:10:18 | 수정 : 2018.10.04 14:10:42

각종 논란에 휩싸인 그룹 젝스키스의 강성훈이 드디어 입을 열었습니다. 강성훈은 지난 3일 개인 팬클럽 후니월드 팬카페에 장문의 자필 편지를 게재해 팬들에게 미안하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하지만 강성훈이 이 편지로 팬들의 마음을 돌리긴 역부족으로 보입니다. A4 용지 8장에 달하는 분량의 편지에 가장 중요한 내용이 빠졌기 때문이죠.

강성훈은 “더 이상 기다림을 주는 건 이기적인 것 같아서 많이 늦었지만 글을 쓰기로 했다”고 편지를 쓰게 된 배경을 밝혔습니다. 대만 공연 취소를 비롯해 횡령, 주거침입 등 불거진 각종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하겠다는 취지로 보입니다. 강성훈 측은 이번 논란에 관해 지난달 10일 짧은 입장을 전한 뒤로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그는 “오랜 기다림 끝에 기적처럼 우리가 다시 함께하게 됐다. 그런데 3년이 조금 안 된 시간밖에 함께하지 못했는데, 이렇게 아픈 일을 겪게 해서 너무 미안하다”고 팬들에게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어 “팬들을 금전적인 수단으로 생각하고, 하대하고, 기만하고 무시해도 된다고 생각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늘 진심을 이야기했고 너희를 대할 때만큼은 진심이었다”며 “내 마음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습니다.

더불어 “팬들을 너무 믿지 말라는 팬들의 글에도 나는 오히려 ‘지금 나를 믿고 봐주는 팬들을 안 믿으면 누구를 믿을까’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오히려 팬들과 함께한 순간마다 너무 편안하게 생각했던 것도 역시 나의 불찰이었다”고 덧붙였죠.

강성훈은 편지를 통해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며, 자신을 범죄자 취급하는 사람에 관해 강경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추측만으로 자신의 범죄를 단정하는 사람들을 법적조치 하기 위해 변호사를 선임했다는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그는 “무엇도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고 진실을 밝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무작정 믿고 기다려 달라는 것이 아닌 사실이 아닌 부분에 대해 팬들이 이해할 수 있게 사실을 알리겠다. 문제가 된 부분은 간곡하게 결코 사실이 절대 아니라고 단호하게 말하겠다. 나를 믿고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와 같은 장문의 호소에도 팬들의 반응은 싸늘합니다. 강성훈의 편지에는 감정적 호소만 있을 뿐, 정작 중요한 해명이 빠져 있다는 것이죠. 팬들에게 편하게 입장을 전달하기 위해 선택한 ‘반말’ 형식도 적절하지 않았다는 지적입니다.

논란 이후 팬들은 강성훈에게 일관되게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문제가 된 개인 팬클럽 운영과 횡령 의혹에 관한 사실 관계를 명확하게 밝혀 달라는 것이죠. 하지만 강성훈의 입장은 여전히 “추후 진실을 밝히도록 노력하겠다” 정도에 머물러 있습니다. 이제 강성훈이 팬들에게 보여줄 것은 “해명을 하겠다”는 예고가 아닌, 진정한 해명이 아닐까요.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쿠키뉴스DB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