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임우재, 장자연과 35번 통화’ 전화 명의자가 부인 이부진?…임우재 측 “본 적 있지만 친분은 없어”

'장자연과 35번 통화' 임우재, 소환 조사 안 받아

김민희 기자입력 : 2018.10.12 11:26:08 | 수정 : 2018.10.12 11:26:05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배우 고(故) 장자연과 수차례 통화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MBC는 어제(11일)
고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던 과정에서 통화 내역을 제출받았고,
그 내역에서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는데요.


보도에 따르면
장자연이 사망하기 바로 전 해인 2008년 휴대전화 통화 기록에서
‘임우재’라는 이름이 35차례 나왔고,
해당 전화의 명의자는 임 전 고문의 부인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었습니다.

통화 내역이 35차례나 있는데도 불구하고
당시 경찰과 검찰은 임 전 고문을 단 한 차례도 소환 조사하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이와 관련해 임우재 전 고문 측은
“고 장자연과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 있는 사이는 아니고 통화한 적도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ho****
현실이 영화요 영화가 현실인 세상

po****
그래서 이혼 당했구만

ma****
괜히 이혼했겠냐 남자 돈 없다고 이혼할 거였으면 애초에 시작도 안했지

09****
100번 이상 통화한 놈들이 수두룩하니, 겨우 35번 통화한 사람은 불러서 조사할 필요가 없었겠지.

ne****
마누라 명의 폰으로 바람을?? 삼성의 상상력이란...

ci****
왜 가만있다가 검찰에서 이것만 슬 언론에 흘리지> 이미 삼성에서 버림받은 임우재... 조선과 그 많은 언론인, 기업인들 다 놔두고 딸랑 한 사람 실검 1위라... 대단하다...


한편 임우재 전 고문은 이건희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현재 이혼 소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김민희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