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수첩] 공공의료에 적폐가 웬말?

공공의료에 적폐가 웬말?

유수인 기자입력 : 2018.10.19 00:12:00 | 수정 : 2018.10.18 17:49:16

국가나 사회 구성원에게 두루 관계되는 것. 공공의 이익을 위해 나라의 예산으로 세우고 관리하는 것. 이는 공공(公共)과 국립(國立)의 사전적 의미이다. 그런데 ‘공공의료의 최전선’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사전적 의미와는 다소 거리가 먼 부정부패 사례가 연이어 터지고 있다. 그것도 대리수술 등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의혹에서부터 부실한 마약류 의약품 관리, 독감백신 직원 불법 대량 구매 및 투여 등 의료원 내 직원들의 윤리의식과 자질을 보여주는 사건들이 이어지고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과거 국립중앙의료원 원장을 지냈던 A 전 원장은 20대 비정규직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기도 했고, 내부 직원을 통해 들은 바로는 의료원 내 의료사고도 빈번했다. 지난해에는 수년간 편법으로 직원 채용을 진행해온 사실이 적발돼 기관경고 중징계를 받았고, 1985년산 전신용마취기가 난자체취를 위해 병원을 찾은 난임 환자 46명에게 사용된 사실도 최근 드러났다.

국민들이 느낀 충격과 배신감은 매우 컸다. “이제 어디를 믿고 가야 하느냐”고 호소하는 의견들도 심심치 않게 발견되고 있다. ‘공공’과 ‘국립’, 두 단어가 주는 상징성이 부정과 불신으로 전락한 것이다. 

상황이 이러니 2022년 설립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주체 자격을 두고 반발이 일어나고 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공공의대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았다. 이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지난 11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한 국립중앙의료원에 공공의료 전문가 양성을 맡길 수 없다”며 교육병원 변경을 요구한 것.

‘상징성’이라는 게 그렇다. 그 대상에 대해 말로 표현하지 않아도 분위기와 역할을 한 번에 파악할 수 있는 힘이 있다. 한 병원에서 적폐가 계속된다면 그 병원은 적폐로 가득 찬 병원으로 각인이 되고, 공공기관에서 그런 일이 생기면 기관은 물론 국가에 대한 신뢰마저 떨어지게 된다. 직원 개인으로 인해 발생한 사건사고라도 그게 곧 기관의 얼굴이 된다.

공공의료의 최전선에서 국민의 건강을 위해 존재하는 기관이라면 그것을 상징할 수 있는 스토리가 필요하다. 보여주기식의 선전이 아니라 진실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 한 번 엎질러진 물은 주워 담을 수 없다는 말이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시도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바람직한 공공의료의 모습을 보인다면, 그동안 쌓여있던 적폐를 청산하는 노력이 뒷받침된다면 국립중앙의료원은 새로운 공공의료, 청렴한 의료인을 상징하는 기관이 되지 않을까.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