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사랑 “대종상 대리수상, 한국영화인총연합회 간부에게 제안 받아”

한사랑 “대종상 대리수상, 한국영화인총연합회 간부에게 제안 받아”

이은호 기자입력 : 2018.10.23 14:41:26 | 수정 : 2018.10.23 14:41:47

사진=TV조선 중계화면

제55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류이치 사카모토를 대신해 음악상 트로피를 받은 가수 한사랑이 한국영화인총연합회의 간부로부터 대리수상을 제안 받았다고 밝혔다.

한사랑은 23일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한국영화인총연합회의 한 간부가 전화로 ‘대종상 시상식이 있는데, 대리수상을 해줄 수 있느냐’고 하기에 승낙했다”며 “류이치 사카모토라는 사람은 들어본 적도 없지만, 도움을 청하기에 응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영와인총연합회 관계자는 쿠키뉴스에 “담당자가 부재중이다. 사실 관계를 확인해보겠다”고 밝혔다.

이번 대리 수상 논란으로 대종상 영화제는 또 한 번 ‘대충상’이라는 오명을 썼다. 음악상 말고도 조명상 트로피가 ‘실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시상식에서 한 남성이 “(수상자인) 조규영 감독이 촬영 중인 관계로 참석하지 못했다. 잘 전해드리겠다”며 대리 수상했지만, 조 감독이 작업한 영화 ‘남한산성’ 측은 이 트로피를 전달받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대종상 사무국 측 관계자와는 현재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다. 사상 초유의 사태를 영화제 측이 어떻게 수습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