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한사랑, 대종상영화제 대리 수상 논란에 "도움 청해서 응했을 뿐" 억울함 토로…‘완전 동네 시상식’

'대리수상 해프닝' 한사랑 "도움 청해서 응했을 뿐" 억울함

원미연 기자입력 : 2018.10.23 18:11:42 | 수정 : 2018.10.23 18:11:45

TV조선


트로트 가수 한사랑이 류이치 사카모토의 대리 수상자로 등장하며 논란이 됐는데요.
커뮤니케이션 혼선으로 빚어진 해프닝으로 밝혀졌습니다.

오늘(22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제55회 대종상 영화제에서는
영화 「남한산성」의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류이치 사카모토가
음악상 수상자로 호명됐는데요.

이날 류이치 사카모토의 불참으로 인해
「남한산성」의 제작사 싸이런픽쳐스 김지연 대표가 대리 수상하기 위해 무대로 향했지만,
무대를 보고 당황한 듯 자신의 자리로 돌아가며 어색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무대 위 대리 수상자로 나선 건 「남한산성」 관계자가 아닌
엉뚱하게도 트로트 가수 한사랑이었던 건데요.

한사랑은 대리 수상 후 "축하드린다. 너무 바쁘셔서 못 오셔서 제가 대신 나왔다.
저는 탤런트 겸 가수 한사랑이다. 감사하다. 축하드린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남한산성」 조규영 감독이 조명상 수상자로 호명됐을 때는
한 남성이 무대에 올라 "조규영 감독이 촬영 중인 관계로 참석하지 못했다.
잘 전해드리겠다."고 말하며 트로피를 대신 받아 가기도 했는데요.

이후 마침내 무대에 오른 김지연 대표는
"계속 시상에 뭔가 차질이 있었던 거 같다.
앞서 류이치 사카모토나 우리 '남한산성' 대리 수상자로 내가 참석하고 있었는데
뭔가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지 않았던 거 같다."고 꼬집었습니다.

잇따른 엉뚱한 대리 수상은 논란을 야기했고,
특히 무대에 올라 자신의 홍보까지 덧붙여 축하 인사를 전했던 한사랑은
실시간 검색어 1위에까지 이름을 올렸는데요.

이에 대해 한사랑은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대종상을 주최한 한국영화인총연합회의 한 간부가
'대리 수상을 해줄 수 있냐'고 해서
갑작스러웠지만 '알겠다'고 말씀드렸다."며
"내키지 않았지만 방송 펑크가 날 것이 걱정되어 당일 시상식장에 갔고,
지정된 좌석에 앉았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친구들이 '너의 이름이 검색어 순위에 올라 있다'면서 기사를 보내주는데,
나 역시 깜짝 놀라고 당황했다. 류이치 사카모토라는 사람은 들어본 적도 없지만,
도움을 청하길래 그것에 응한 것뿐인데 곤란한 처지가 됐다."고 토로했는데요.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no****
한사랑 씨는 요청받아서 거기에 응했을 뿐, 아무 죄도 없고 오히려 도움을 준 건데
괜히 억울하게 욕만 드셨네

pl****
남한산성 측이랑 대종상 측이랑 커뮤니케이션 오류였던 거 같네요.
괜히 부탁 들어주러 갔다가 엄한 아줌마가 욕먹는 듯.

yk****
이건 완전 동네 시상식이네ㅋㅋㅋㅋㅋㅋㅋㅋ
잘 좀 해라 그래도 나름 권위 있는 시상식이라고 하는데...

cy****
내년에는 내가 먼저 무대에 올라가서 대리 수상해야겠다


한편 한사랑에게 연락했던 한국영화인총연합회의 간부는
"류이치 사카모토의 불참 통보를 접하고
한국영화음악협회 측에 도움을 요청해 한사랑을 추천받은 것이고,
그 사안을 대종상 조직위에 전달했으나 혼선이 생긴 것"이라며
"한사랑이 공식적인 대리 수상자가 맞으며,
본의 아니게 피해를 본 한사랑에게 사과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