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낙하물 피하려다” 고속버스 가드레일 뚫고 추락, 1명 사망 13명 부상…‘과적도 안전거리 미확보도 문제’

고속버스 추락사고로 14명 사상 ‘과적도 안전거리 미확보도 문제’

원미연 기자입력 : 2018.10.24 12:43:43 | 수정 : 2018.10.24 12:43:41


고속버스가 화물차에서 떨어진 낙하물을 피하려다 가드레일을 뚫고 언덕 아래로 떨어져
승객 1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어제(23일) 오후 6시 28분쯤 충남 논산시 채운면
천안논산고속도로 상행선 205㎞ 지점에서
금호고속 21인승 프리미엄 버스 1대가
도로 오른쪽에 설치된 가드레일을 뚫고 5m 언덕 아래로 떨어졌는데요.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50대로 추정되는 여성이 숨졌고,
13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사고 버스는 앞서가던 25t 화물트럭에서 떨어진 낙하물을 피하려다
바로 앞 1t 화물트럭 조수석 부분을 추돌했는데요.
차량 방향이 오른쪽으로 꺾이면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추락한 겁니다.

참담한 사고 소식에 누리꾼들은 분노하고 있는데요.


ah****
화물차 적재물 고정 단속도 필요할 듯...
고속도로에서 앞서가던 차량에서 낙하물이 있으면 뒤따르는 차량은 속수무책...

mp****
과적도 문제지만 안전거리 미확보도 문제다.
고속버스 기사들 시간 맞춘다고
고속도로에서 뒤에 바짝 붙어서 오면 얼마나 무서운지...

to****
적재 불량 차량을 그대로 통과시킨 고속도로 측 책임도 크다

bj****
너무 안타까운 사고네요.
다시는 이러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원인 제대로 밝혀서 대책 마련하길...


사고를 유발한 낙하물은 합성수지 원료 2포대로,
무게가 1.3t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경찰은 25t 화물차 운전사를 상대로
낙하물이 떨어진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