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스마트폰으로 본 세상] 가을 속으로 들어가 보아요 (하)

가을 속으로 들어가 보아요 (하)

박태현 기자입력 : 2018.11.12 14:38:13 | 수정 : 2018.11.12 14:41:01

“잎을 떨구며/ 피를 말리며/ 가을은 자꾸 가고...”

섬진강 시인 김용택은 ‘11월의 노래’에서 가는 가을을 아쉬워하며 노래했다. 

온 산과 들을 알록달록 물들인 단풍은 절정을 지날 무렵 가을비와 함께 낙엽으로 떨어지며 겨울로의 여행을 준비한다. 이제 거리엔 낙엽이 뒹굴고 우리는 가을을 추억한다. 

낙엽 구르는 소리

한 여름 도심에 그늘을 만들어 준 플라타너스 잎이 거리를 구른다. ‘시몬에게 낙엽 밟는 소리가 좋으냐?’ 묻기엔 너무나 바쁜 삶이지만 이 가을을 낙엽과 함께 추억하는 것은 어떨까?

낙엽 쌓인 출근길을 걷는 시민들의 옷차림이 쌀쌀해진 날씨만큼이나 든든해졌다.(경기도 과천)

아버지 같고 선생님 같은 노스님을 휠체어에 모시고 언덕을 오르는 스님에게 낙엽 구르는 소리는 어떤 의미일까? 낙엽이 가득한 고궁으로 마실 나온 스님들(서울 경복궁)

단풍의 멋과 낙엽의 여유

궁궐은 단풍을 가까이서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단풍 곱게 물든 궁궐에서 책 한 권 읽으며 왕궁의 멋과 여유를 즐기는 것도 아름다운 가을 속으로 들어가는 방법이다.

“떨어지는 순간은/ 길어야 십 여초/ 그 다음은 스스로 일조차 아닌 것을...”(복효근의 시 ‘낙엽’ 중에서) 낙엽은 떨어지는 것 자체가 아름다움이다. 동서고금의 시인묵객들이 노래한 낙엽을 통해 삶의 여유를 찾아보자.

가을이 깊어가는 공원에도 단풍과 낙엽이 벤치와 어울렸다.(전남 보성) 숲 속에 난 오솔길에도 가을이 내렸다.(강원 철원) 은행잎이 쌓이면 눈이 온다는 속담이 있는데 이제 은행나무 노란 잎이 겨울로 여행을 시작했다.(경기 과천)

가을이 떠나간다.

가을을 마감하는 마지막 잎새가 바람에 날리다 갈대사이에 앉아 아침 해를 맞는다.(경기 고양) 가을비 내리고 간밤에 무서리가 내린 화살나무에 아침햇살이 비친다.(경기 안양) 

Tip 사진은 기다림의 미학이다.

사진은 광선과 주제에 따라 완전히 다른 작품이 나온다. 광선의 활용을 통해 입체감과 신비감을 표현할 수 있고 인물의 배치를 통해 운동감을 나타낼 수 있다. 좋은 사진을 얻기 위해서는 광선의 변화를 살피고 전, 후, 좌, 우를 살피며 표현해 보자. 낙엽 가득한 경기도 과천 정부청사 앞 공무원들의 출근길 모습이다,
느티나무 낙엽이 쌓인 길을 걷는 여성을 역광으로 촬영했다.① 같은 길을 반대편에서 순광으로 촬영했다. 마침 자전거를 탄 공무원이 출근 중이다.②
같은 길을 걷는 공무원을 정면에서 촬영했다. 오른쪽 위에서 비치는 사광을 받아 느티나무의 입체감은 살아났지만 배경의 정리가 안 돼 평범한 사진이 되었다.③ 다음날 낙엽 길을 걷는 공무원 뒤로 운동장을 가로 질러 줄지어 걷는 무리들이 함께 표현되었다. 흐린 날 광선도 약하고 입체감도 없지만 빈자리에 운동감이 더해지면서 출근길의 상황을 읽을 수 있다.④ 

글·사진=왕고섶 작가

작가 소개

왕고섶 여행 사진가.
서울에서 나고 자랐으며, 대학에서 사진과 디자인을 전공했다. 공기업에서 30년 근무하며 사보기자, 편집장, 홍보물제작, 언론담당, 광고담당, 홍보부장을 역임했다. 페이스북을 통해 국내외 여행사진을 꾸준히 발표하고 있다.



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