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벤투스 키엘리니, 뜻밖의 알몸 노출 해프닝

유벤투스 키엘리니, 뜻밖의 알몸 노출 해프닝

문대찬 기자입력 : 2018.11.14 13:54:10 | 수정 : 2018.11.14 14:02:44

사진=벨라노바 SNS 캡쳐

유벤투스FC의 지오르지오 키엘리니가 뜻밖의 알몸 노출 해프닝으로 곤욕을 치렀다.

지난 12일(한국시간) 유벤투스와 AC 밀란의 2018-2019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경기가 끝난 뒤 밀란의 유망주 라울 벨라노바는 자신의 우상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사진을 찍기 위해 유벤투스 라커룸으로 향했다. 

그는 곧 호날두와 조우해 기념 촬영을 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벨라노바는 호날두와 찍은 사진에서 별다른 문제점을 찾지 못했다. 

벨라노바는 곧장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사진을 게시했다. 그런데 사진에는 라커룸 앞에 나체로 선 키엘리니의 모습이 적나라하게 담겨 있었다. 

뒤늦게 이를 발견한 벨라노바가 급히 사진을 삭제했지만 이미 키엘리니의 나체 사진은 누리꾼을 통해 확산된 뒤였다. 

벨라노바는 “키엘리니에게 사과한다. 정말 그러려는 의도가 아니었다. 하지만 분명 나의 실수다”고 사과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