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화, 외인 투수 전격 교체… 서폴드․벨 영입

한화, 외인 투수 전격 교체… 서폴드․벨 영입

문대찬 기자입력 : 2018.11.15 11:03:30 | 수정 : 2018.11.15 11:03:36

한화 이글스가 외국인 투수를 모두 교체했다. 

한화는 15일 2019시즌 투수로 호주 출신의 우완 투수 워릭 서폴드(28)와 미국 출신의 좌완 투수 채드 벨(29)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서폴드는 계약금 30만 달러와 연봉 70만 달러 등 총 100만 달러, 벨은 계약금 20만 달러와 연봉 40만 달러 등 총 60만 달러의 조건에 계약을 맺었다.

서폴드와 벨은 올 시즌 미국프로야구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았다. 또 마이너리그에서도 같은 팀 소속으로 뛰었다.

한화에 따르면 서폴드는 키 188㎝, 체중 101㎏의 건장한 체격과 안정적인 피칭 메커니즘을 갖춘 우완 정통파 투수다. 

평균 시속 140㎞대 중반의 패스트볼과 체인지업, 커브 등을 구사한다.

2016년 디트로이트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후 올해까지 3시즌 동안 82경기에 등판, 106⅔이닝 동안 8승 4패, 평균자책점 4.98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2012년부터 155경기에 나섰고, 이 중 선발 등판은 101경기였다. 통산 기록은 37승 32패, 평균자책점 3.76, 탈삼진 410개, WHIP(이닝당 출루 허용) 1.34다.

벨은 신장 190㎝, 체중 90㎏의 신체조건에서 나오는 최고 시속 150㎞대 초반의 직구 외에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까지 구사가 가능하다. 

2017년 디트로이트에서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가진 후 올해까지 2시즌 동안 31경기에서 69⅔이닝을 던지며 4패, 평균자책점 7.11을 기록했다.

2010년부터 2017년까지 마이너리그에서는 총 216경기 중 107경기에 선발 투수로 나섰다. 통산 기록은 46승 39패 평균자책점 3.82이다.

한화는 “좌완 선발 투수와 함께 보다 안정적인 이닝 소화 능력을 갖춘 선발 마운드 구성을 위해 올해 뛴 키버스 샘슨, 데이비드 헤일과는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