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팀 킴’의 폭로… “팬들이 준 선물 포장 뜯긴 채 받아… 감독단 교체 필요”

‘팀 킴’의 폭로… “팬들이 준 선물 포장 뜯긴 채 받아… 감독단 교체 필요”

문대찬 기자입력 : 2018.11.15 14:00:47 | 수정 : 2018.11.15 14:00:52

사진=연합뉴스

여자컬링 ‘팀 킴’이 지도자 가족의 전횡을 추가로 폭로하며 감독단 교체를 요구했다.

김은정,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 등 팀 킴 선수들은 15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 연맹 부회장, 김민정 감독, 장반석 감독의 지나친 통제로 공개 호소에 나선 이유를 상세히 밝혔다. 

선수들은 김 전 부회장의 폭언과 욕설,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상금 분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이후 진행된 팀 분열 시도 등에 고통 받았다며 이런 일이 발생한 이유가 ‘김 교수(김 전 부회장)의 욕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김영미는 10여 년 전에도 선수들이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이야기에 “아무래도 경북컬링협회에서 너무 한 가족이 독식해서 계속 이런 일이 생기지 않나”라고 말했다.

김 전 부회장과 김 감독은 부녀 사이고, 김 감독과 장 감독은 부부다.

김은정은 “우리도 예전에는 그들과 가족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올림픽을 지나오면서 답을 찾았다. 결국은 그 가족만 한다는 것을 확실히 알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선수들이 성장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 교수님이 원하는 정도만 성장하면 그 이후에는 방해하신다. 조직보다 선수들이 더 커지는 것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평창올림픽 기간에 김 감독이 선수들의 인터뷰를 강하게 통제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선수들은 분석했다.

김선영은 “올림픽 초반부터 경기 후 믹스트존에 나가기 전에 김 감독은 ‘김경두 교수님과 김민정 감독만 언급하면 된다’고 하셨다. 조금이라도 다른 이야기를 하면 그런 말은 굳이 안 해도 된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또 선수들은 팬들이 준 선물과 편지를 모두 포장이 뜯긴 상태로 받았다고 폭로했다. 김선영은 “감독이 먼저 편지와 내용물을 보시고 저희에게 준 것은 이해할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김은정은 “감독단은 저희가 외부와 연결돼 있거나 더 성장하면 자신들이 우리를 조절할 수 없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우리가 고등학생일 때부터 다른 사람과 이야기하면 ‘왜 대화하느냐’라고 궁금해하셨다. 인터뷰를 막는 것은 물론, 외부에서 어떤 내용의 편지가 오는지 알고 싶어 한다”며 “우리는 외부와 차단돼서 아무것도 못 한다. 교수님이 말씀하시는 것만 듣게 만드는 방법의 하나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교수님 가족과 교수님은 우리나라 컬링에 큰 역할을 하고 싶어 하시고, 그 위에서 자신 뜻대로 컬링을 돌아가고 싶어하신다. 거기에 선수들을 이용한다. 선수 성장을 막는 이유는 그 단 한 가지”라며 “모든 게 교수님이 원하시는 사적인 욕심으로 돌아간다”고 덧붙였다.

선수들은 올림픽이 끝나고도 수개월이 지나서야 공개 호소에 나선 이유도 밝혔다.

김은정은 “대화하려고 해도 교수님·감독님은 항상 ‘너희가 얼마나 많은 혜택을 받았는데, 너희가 잘해야 한다’는 말씀만 하셨다. 아니면 여러 선수 앞에서 ‘왜 그런 이야기를 하느냐’는 식으로 몰아서 문제를 제기한 선수가 힘들어지는 상황을 만드셨다”며 “대화가 안 된다는 것을 느껴서 이야기를 드릴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수 생활을 걸 수밖에 없었고 교수님의 독식이 워낙 크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공개 호소를) 심사숙고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선수들은 자신이 경북체육회 팀을 나가는 게 아니라 지도자들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미는 “경북컬링협회에서 나가면 배신자라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다. 그래서 다른 팀으로 옮길 생각은 못 했다”고 말했다.

김은정은 “법으로 팀을 못 옮기는 것은 없다. 그러나 우리는 잘못한 게 없고 성장하려고 노력하는 선수들이다. 왜 저희가 나가야 하나”라며 “다른 팀 이적은 지금은 생각 없다”고 강조했다. 

선수들은 마지막으로 “저희가 호소문을 작성한 가장 큰 이유는 팀을 분열시키려고 하는 감독단과는 더는 운동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컬링을 계속할 수 있도록 의성컬링훈련원을 감독단 가족과 분리하고 우리 팀을 이끌어줄 감독단이 필요하며 감사를 통해 모든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