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찰 “‘이수역 폭행’ 여성이 먼저 남성에 물리적 접촉”

이소연 기자입력 : 2018.11.15 18:03:28 | 수정 : 2018.11.15 18:10:22

‘이수역 폭행 사건’의 시비 원인을 여성들이 제공했다는 취지의 목격자 진술이 나왔다.

15일 경찰이 확보한 CCTV와 주점 관계자의 진술을 종합하면 지난 13일 오전 서울 동작구 이수역 인근의 한 주점에서 A씨(23)등 여성 2명이 다른 남녀커플 간 시비가 붙었다. 주점이 소란스러워지자 B씨(21) 등 남성 3명은 주점 직원에게 A씨 일행을 조용히 시켜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A씨 일행과 B씨 일행간의 말다툼이 일었다. 

당시 주점 CCTV에 따르면 여성이 먼저 남성의 목 부위에 손을 접촉한 뒤 서로를 밀쳤다. 주점 관계자도 동일한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수역 폭행 사건은 전날인 14일 온라인에서 먼저 논란이 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 넷이 여자 둘을 폭행해 입원했다”며 “남자들이 ‘말로만 듣던 메갈X 실제로 본다’ ‘얼굴이 왜 그러냐’ 등의 인신공격을 했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같은 날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지난 13일 오전 4시 서울 동작구 이수역 인근의 한 주점에서 남자 5명이 여성 2명을 폭행했다”며 “피해자는 화장을 하지 않았고 머리가 짧았다. 가해자는 그런 피해자를 보고 ‘메갈X’이라며 욕설과 비하발언을 했다”는 주장의 청원이 게시됐다. 청원 게시자는 “폭행당한 피해자는 두개골이 보일 정도로 머리가 찢어졌다”며 “무자비하게 피해자를 폭행한 가해자에게 합당한 처벌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15일 오전 11시 기준 30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경찰은 A씨와 B씨등 5명을 모두 ‘쌍방폭행’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만큼 면밀해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