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스쿨 미투’ 학교 측 “가해교사 선처 바란다” 부탁해 논란

이승희 기자입력 : 2018.11.17 10:38:02 | 수정 : 2018.11.17 10:38:04

사진=연합뉴스

교내 성폭력을 고발하는 ‘스쿨 미투’의 가해 교사가 입건된 뒤, 학교 측의 부적절한 대처가 알려져 논란이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시 중구 A 여자고등학교 학교운영위원회는 15일 오전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전체 문자를 발송했다.

운영위는 “현재 교육청 전수조사 후 학생과 경찰의 진술이 끝나고, 4명의 교사에 대한 마무리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검찰로 넘겨지는 교사는 4명인데, 학생과 학부모가 이들에 대한 배려와 선처를 해주면 감사하겠다는 학교의 부탁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사안은 진술한 학생들 의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의견을 들어보겠다고 (학교 측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학교 측의 선처 부탁에 학부모들의 의견을 취합하겠다는 뜻이다. 실제로 A 여고의 교사 4명은 추행 및 모욕 혐의 등으로 입건된 상태다.

학교 측이 가해 교사의 선처를 요청하고 나서면서 사건을 무마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일고 있다.

A 여고는 이달 말 스쿨 미투 관련 대책 간담회를 열고 학교 정상화 대책과 교내 성폭력 재발 방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승희 기자 aga445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