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인터뷰] 공효진 “고군분투 위해 ‘도어락’ 출연 결심했죠”

공효진 “고군분투 위해 ‘도어락’ 출연 결심했죠”

인세현 기자입력 : 2018.12.01 00:01:00 | 수정 : 2018.12.12 10:24:38

너무 현실적인 이야기이기 때문일까. 영화 ‘도어락’(감독 이권)은 보는 내내 극심한 공포를 유발한다. 스릴러 영화답게 범인을 찾아가는 과정이 긴장감을 줄뿐만 아니라, 사건의 무게가 상당한 덕분이다.

스릴러나 공포 영화를 즐기지 않는다는 배우 공효진은 왜 ‘도어락’의 출연을 결심했을까. 최근 서울 팔판로의 한 카페에서 만난 공효진은 “나를 고군분투하게 하는 영화를 만나야 할 때라고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근래 연기를 하며 이어지는 안정감이 독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자신을 괴롭힐 수 있는 작품을 선택했다는 설명이다.

‘도어락’이 처음부터 공효진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왔던 것은 아니다. 공효진은 ‘도어락’을 선택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털어놨다. 이 작품을 하지 않아야 할 이유를 찾으며, 급기야 이권 감독에게 “이런 클리셰는 지루하다”는 말까지 꺼내놓은 공효진은 이 감독과 대화를 나누며 시나리오를 고쳐 나갔다. 공효진은 “작품이 배우를 만나는 건 운명 같다”고 귀띔했다.

‘도어락’에서 공효진이 맡은 경민은 매우 평범하고 소심한 인물이다. 공효진이 전작에서 소화했던 캐릭터들과는 사뭇 결이 다르다. 이러 성격의 역할에 도전한 소감을 묻자 공효진은 “답답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순간적으로 인간 공효진의 시원스러운 성격이 캐릭터에 투영될까봐 최대한 자신을 가리고 연기에 임했다는 것.

“직설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스릴러 장르 속 주인공 역할을 다르게 표현하려고 노력했어요. 하지만 스릴러라는 장르의 한계가 있더라고요. 정해진 장르 안에서 청개구리식 연기를 하는 게 쉽지 않았죠. 연기의 변주가 어려워서 고민이 많았어요. 영화가 공개되고 ‘(캐릭터에) 공감이 간다’는 평을 들으며 가슴을 쓸어내렸죠. 앞선 고민은 더 잘하기 위해서 했던 것이라고 생각하려고요.”



영화 속에서 숨겼던 시원스러운 성격은 홍보 과정에서 진가를 발휘했다. 공효진은 ‘도어락’을 홍보하기 위해 홈쇼핑과 뉴스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특히 눈길을 끌었던 홈쇼핑 출연은 그의 아이디어다. 모두가 반대했지만, 밀어붙였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그동안 해왔던 홍보와 활동량은 비슷한데, 방법이 달라져서 조금 더 눈에 띈 게 아닐까요. 사실 버라이어티 쇼에 나가면 영화 이야기를 마음껏 하기 어렵잖아요. 홈쇼핑은 끊임없이 영화 홍보만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제가 출연하겠다고 했어요. 그 방송에서 얼마나 팔리느냐 보다, 두고두고 회자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고요. 조금 황당하지만 참신해서 이야깃거리가 된 것 같아요.”

고군분투 끝에 세상에 나온 ‘도어락’에 관한 평은 여러 갈래를 보이는 편이다. 공효진은 ‘도어락’을 “현실적인 부분이 씁쓸할 수 있지만, 작품 상 화두를 한 번쯤 생각해 볼 수 있는 영화”라고 소개하며 “감상 평은 오로지 관객의 몫”이라고 말했다.

“지금껏 제가 출연한 영화가 아주 흥행했던 적이 없어요. 그래서 이번에도 큰 기대는 하지 않아요. 그리고 제 예감은 항상 틀려서, 추측을 하더라도 결과가 잘 맞지 않더라고요. 그런데 영화의 성적이 저에게 큰 지장을 주지는 않아요. 영화에 대한 숫자나 점수는 별로 중요하지 않더라고요.”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