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토부, GTX 노선 조기 착공 추진…수도권 교통난 해소 목표

유수환 기자입력 : 2018.12.07 10:02:49 | 수정 : 2018.12.07 10:03:02

국토교통부가 수도권 교통난 해소를 위해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를 우선적으로 구축하고 이후 외곽순환도로를 확충한다는 그림을 발표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주요 사업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면 수도권 교통난 해결, 경기 부양, 일자리 창출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본다.

6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광역교통개선대책 방안으로 GTX A·C노선의 조기 착공을 추진한다. 두 노선을 건설해 급행·간선 중추망을 우선 완성한다는 구상이다. 경기도 파주와 동탄 신도시를 잇는 GTX A노선(43.6㎞)은 총 3조4000억원을 투입하는 민자 사업이다. 

신한은행 컨소시엄은 지난달 환경부에 북한산국립공원 내 464m 구간을 지하 127m 깊이로 통과하는 노선 계획안을 포함한 환경영향평가 초안을 제출했다. 하지만 환경부는 지하 통과 외에 우회 노선도 검토하라고 회신하면서 연내 착공이 불투명해졌다. 국토부는 올해 안에 공사를 시작할 수 있도록 환경부와 협의할 방침이다.

GTX C노선(47.9㎞)은 4조원을 들여 경기도 의정부~군포 금정을 연결한다. 지난 2016년 1월 이후 예비타당성조사를 받고 있다. 예비타당성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착공할 수 있도록 ‘우선 사업’으로 지정한다는 게 국토부 계획이다. 국토부는 민자 사업인 신안산선(43.6㎞)도 최대한 빨리 착공에 들어가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 ‘중추 교통망’을 세우는 동안 외곽순환고속도로, 순환철도를 확대해 ‘순환 교통망’을 건설할 계획이다. 제1외곽순환도로 서부(서창~김포), 동부(판교~퇴계원) 병목 구간을 복층으로 건설하는 안을 검토한다. 제2외곽순환도는 2025년까지 전 구간을 개통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기존 순환철도망 중 미연결 구간 일부를 정비하는 식으로 도심 접근성도 강화한다.

수도권 곳곳에 버스환승센터를 설치하고 노선도 늘린다. M버스 운영을 원하는 모든 지역에 환승센터를 도입하는 것이다. 수도권 동남부의 경우 청계산역 인근, 서북부는 수색역 인근, 서부는 김포공항역 인근, 서남부는 선바위역 인근, 동북부는 하남~강일권 등에 환승센터 설치가 유력하다.

아울러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의 지연 원인으로 꼽히는 예비타당성조사 간소화도 추진한다. 입주민 재원 분담사업 가운데 광역 인프라가 취약한 교통축별 핵심 간선망사업에 탄력을 붙인다는 취지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