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최강한파에 전국 얼어붙었다…체감온도 영하 14도·초속 15m 칼바람

이소연 기자입력 : 2018.12.07 10:13:01 | 수정 : 2018.12.07 10:15:28

전국 곳곳의 수은주가 영하권으로 내려갔다. 칼바람으로 인해 일부 지역의 체감온도는 영하 10도 이하를 기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7일 오전 9시 기준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8.8도, 인천 –7.7도, 수원 -6.3도, 춘천 -7.5도, 강릉 -3.1도, 청주 -5.1도, 대전 -4도, 전주 -3도, 광주 -1.8도, 제주 4.8도, 대구 -2.5도, 부산 1.4도, 울산 -0.4도, 창원 –0.3도 등으로 기록됐다. 

체감온도는 더 낮았다. 같은 시간 기준, 서울 -14.8도, 인천 -14.5도, 수원 -12.1도, 춘천 -12.2도, 강릉 -8.3도, 청주 -10.3도, 대전 -8.6도, 전주 -8도, 광주 -6.6도, 제주 0.1도, 대구 -8.6도, 부산 -2.7도, 울산 -5.9도, 창원 –3.3도였다. 

낮은 체감온도는 강풍의 영향 탓으로 분석됐다. 일부 남해안 지역에는 강풍 경보가, 동해안과 서해안 일대 대부분 지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발령됐다. 전남 신안과 제주 서귀포에는 초속 15m 이상의 강풍이 몰아닥쳤다. 강원 양양과 충남 태안·홍성·보령, 전남 여수, 경기 안산 등에도 초속 10m 이상의 바람이 불었다. 

기상청은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영하 15도 내외로 느껴지면서 매우 추운 날씨를 보인다”며 “낮 동안에 해가 뜨면서 기온이 오르겠으나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오는 8일과 9일에도 추위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