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백종원 레시피 결정적인 건 MSG" 황교익 저격에 백종원 “펜대 방향이 내게 올 줄이야” 속상함 토로

황교익 저격에 백종원 “펜대 방향이 내게 올 줄이야”

원미연 기자입력 : 2018.12.14 13:05:04 | 수정 : 2018.12.14 13:05:03

백종원, 황교익 저격에 입 열어


외식사업가 겸 방송인 백종원이
자신을 저격해 온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백종원은 최근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황교익의 저격과 관련 맞대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는데요.


이어 "음식과 관련 좋은 글을 많이 썼던 분으로 존경했지만
지금은 아닌 것 같다."며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았습니다.

앞서 지난 11일 황교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황교익 TV'를 통해
'다섯 가지 맛 이야기-두 번째 에피소드, 단 맛'을 공개했는데요.

해당 영상에서 '슈가보이'로 불리는 백종원에 대해
"백종원이 TV에서 가르쳐주는 레시피 따라 해봤자 그 맛이 나지 않는다.
손이 달라서가 아니라 레시피에 빠진 게 있기 때문이다.
결정적인 건 MSG 차이"라며 공개적으로 비난했습니다.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po****
황교익을 보며 메시지 내용보다 전달방식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느낀다.
백종원은 외식사업과 방송으로 엄청나게 성공한 사람이지만,
자신을 한없이 낮추며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디스플레이한다.
그리고 메시지 전달방식도 겸손하다.
반대로 황교익은 그저 맛칼럼니스트일 뿐이지만,
자신을 한없이 높이며 대중을 가르치려 한다.

ba****
황교익 씨의 슴슴하고 건강한 음식에 대한 열망을 저도 잘 알고
저 또한 그런 음식을 사랑하지만,
수많은 영업장이 이미 그런 음식을 하지 않는데, 어찌 백종원 씨만 저격하나요.

ja****
황교익 말도 틀린 말은 아니다.
그런데도 난 백종원 팬은 아니지만 황교익보다는 백종원을 더 좋아한다
(아마 많은 사람들이 그럴 듯).
내가 백종원을 황교익보다 좋아하는 이유는 딱 하나.
권위의식이 없는 거 같고... 그러다 보니 더 친근해서...


황교익의 저격에 백종원은 "음식과 관련해 좋은 글을 많이 썼던 분으로
한 음식 프로그램 PD에게 '내가 좋아하는 분' '존경하는 분'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지금은 아닌 것 같다.
그 펜대 방향이 내게 올 줄을 상상도 못했다."며 속상함을 토로했는데요.

그러면서 설탕 관련 논란에 대해서는
"방송에서(편집이나 그래픽 등으로) 과장된 측면이 있지만 음식에서 설탕은 조심해야 한다.
'집밥 백선생'에서 된장찌개를 끓일 때 설탕을 넣은 것은
시골집에서 가져온 된장이 텁텁해 설탕을 조금 쓴 거다.
편집이 잘못돼 설탕을 많이 넣은 것처럼 나왔다."고 해명했습니다.

고당 우려에 대해서도 "(국가에서) 저당화 정책을 우선하려면
탄산음료부터 못 먹게 해야 한다.
탄산음료에 들어가는 설탕은 음식에 비하면 매우 많다.
저당뿐 아니라 저염 식단도 중요하다.
짜고 매운 음식을 즐기는 문화도 바꿔야 한다."고 설명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