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시승기] 큰놈들이 몰려온다…대형 SUV의 새 바람 현대차 팰리세이드

큰놈들이 몰려온다…대형 SUV의 새 바람 현대차 팰리세이드

배성은 기자입력 : 2018.12.18 02:00:00 | 수정 : 2018.12.20 19:27:01

큰놈들이 몰려오고 있다.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를 선두로 혼다 파일럿, 한국GM의 트레비스 등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출격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팰리세이드의 인기가 심상찮다. 영업일수 8일 만에 2만대 넘는 계약 건수를 기록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국내 대형 SUV 시장은 쌍용자동차 G4 렉스턴과 기아자동차 모하비가 양축을 맡아왔지만 팰리세이드의 등장으로 대형 SUV 시장 판도가 바뀔지 주목된다.

지난 11일 경기도 용인 엠앤씨웍스 스튜디오에서 팰리세이드 디젤 2.2 프레스티지 모델을 타고 경기도 여주까지 편도 70km를 시승해봤다. 

시승에 앞서 차량을 살펴보니 '웅장한' 크기에 압도되는 듯했다. 풍부한 볼륨감과 더불어 입체적인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이 강인하면서도 대담한 인상을 풍겼다. 

팰리세이드는 동급 최장 축간거리를 확보하는 등 동급 최고 수준의 거주공간을 제공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3열 시트를 접어 적재공간으로 활용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트렁크 측면에 위치한 3열 ‘파워 폴딩 시트 버튼’을 통해 3열 좌석을 편리하게 접고 펼칠 수 있다.

팰리세이드는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Intuitive Usability Experience)’을 기반으로 개발됐으며 디자인에서부터 공간 활용성, 주행성능, 안전·편의사양에 이르기까지 차량 전반에 걸쳐 고객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했다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본격적으로 고속도로에 들어서면서 속도를 높여보니 가속 페달을 밟는 족족 부드럽게 치고 나갔다. 앞 차량을 추월하기 위해 추월 선으로 들어선 후 가속 페달에 힘을 가하니 순간 치고 나가는 힘도 강하게 발휘됐다. 디젤 2.2 모델은 최고출력 202마력(ps), 최대토크 45.0kgf·m의 성능을 자랑한다. 

코너링에서도 대형 SUV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민첩하게 반응했다. 팰리세이드의 공차 중량은 디젤 2.2 모델 1945kg, 가솔린 3.8 1870kg로 동급 중에서 가장 가볍다. 

또한 노면(MUD, SAND, SNOW) 환경에 따라 선택 가능한 ‘험로 주행 모드(Multi Terrain Control)’가 국산 SUV 최초로 적용돼 도로 상황에 맞춰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외 자동차 업계 최초로 적용된 공조기기의 바람이 직접적으로 승객에게 가지 않도록 조절 가능한 ‘확산형 천장 송풍구(루프 에어벤트)’와 마이크로 에어필터와 클러스터 이오나이저를 활용해 한 번의 터치로 미세먼지를 필터링하고 탈취하는 ‘공기 청정 모드’ 등 신기술이 인상 깊었다.

판매가격은 디젤 2.2모델은 ▲익스클루시브 3622만원 ▲프레스티지 4177만원이며, 가솔린 3.8 모델은 ▲익스클루시브 3475만원 ▲프레스티지 4030만원이다. 이는 2WD 7인승 기준으로 개소세 3.5% 반영 기준이다.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현대인은 차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며 이로 인해 자동차는 삶에 중요한 가치를 함께 하고 나를 위한 시간을 보내는 공간이 되고 있다”며, “팰리세이드는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고객들의 삶을 이루는 공간이자 삶에 가치를 더하는 ‘당신만의 영역’이 되어 드릴 차”라고 말했다.

배성은 기자 seba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