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최승호 MBC 사장 등 스트레이트 제작진, 이명박 前 대통령에 피소

조현우 기자입력 : 2018.12.17 20:03:50 | 수정 : 2018.12.17 20:04:03

최승호 MBC 사장과 MBC TV 프로그램 ‘스트레이트' 출연진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피소됐다.

17일 배우 김의성은 이날 자신의 SNS에 관련 소장을 공개했다. 김 씨는 스트레이트 진행을 맡고 있다.

소장에는 이 전 대통령이 최승호 사장과 스트레이트 진행자인 김의성·주진우 시사인 기자, 취재진인 권희진 MBC 기자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정정 보도 등 청구 소송을 제기한 내용이 담겨있다.

스트레이트는 지난달 25일 이 전 대통령 최측근과 이 전 대통령의 동명이인인 A씨로부터 ‘리밍보’(이명박의 중국식 발음)라는 인물이 자신에게 거액의 달러를 송금하려 한 적이 있다는 증언을 확보해 방송했다.

제작진은 거액의 달러 송금시 은행의 경우 수신인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치는데 이 과정에서 동명이인인 A 씨에게 확인전화가 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또한 제작지는 이러한 추정을 바탕으로 해외 은행에 리밍보가 만든 계좌와 이 전 대통령 최측근의 계좌가 함께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는 가설을 제기했다.

이 전 대통령은 해당방송에 대한 정정보도와 VOD 삭제, 그리고 3억5000만원의 손해배상 등을 요구했다.

이에 MBC 측은 “본사 시사 보도 프로그램은 사실에 입각해 충실한 취재를 거쳐 방송되고 있다”면서 “스트레이트 팀 역시 충분한 취재와 근거를 바탕으로 보도됐다”고 밝혔다.

이어 “소장을 면밀하게 검토한 후 원칙과 절차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