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건선환자 암 발병율 1.065배

전미옥 기자입력 : 2018.12.28 11:03:23 | 수정 : 2018.12.28 11:03:24

의정부성모병원 피부과 이영복 교수.

건선 환자들이 암에 걸릴 위험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건선은 주로 팔꿈치나 무릎, 두피, 엉덩이, 얼굴, 손 등의 부위에 하얀 각질과 붉은 피부(흉반)가 같이 나타나는 증상으로, 면역질환 이상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눈에 잘 띄는 곳에 건선 증상이 드러나 다른 사람들의 시선에 대한 고통까지 견뎌야 하는 경우가 많아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질병이다. 

그런데 이번 연구 결과로 건선증을 가진 환자는 암 위험성에 대한 주기적인 검사도 고려해야 되겠다.

의정부성모병원 피부과 이영복 교수, 의학통계학과 박용규교수와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이지현 교수 연구팀은 기존에 없던 건선과 암의 연관성을 2007년에서 2014년 사이에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와 건선이 있는 모든 환자(n = 892 089; 51.7% 남성) 및 5:1 비율로 연령과 성별 일치 대조군 대상(n = 460 445)을 연구했다.

8년의 기간을 살펴본 이 연구는 암과 건선의 연관성을 전체적으로 볼 수 있는 최초의 대규모 연구다. 소득수준, 당뇨병, 고혈압, 이상지혈증, 거주지 등을 보정한 연구 결과, 건선이 없는 사람들에 비해 건선환자가 1.065배 암 발생 위험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건선은 만성 염증 질환으로 암 발생과 연관될 수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나 한국인 건선 환자를 대상으로 전체 암의 위험도 및 각 장기의 암의 유병률을 확인하였다는 데에 연구의 의의가 있다.

특히 전립선, 갑상선, 간, 난소, 폐, 백혈병, 피부, 다발성 골수종, 림프종, 고환의 순서로 건선 환자가 정상인에 비해 암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피부과 이영복 교수는 “건선 질환 환자들은 적절한 치료를 통해 건선의 염증을 조절하여 향후 증가될 수도 있는 암 발병률도 예방할 수 있도록 꾸준한 치료가 필요하다. 이를 위한 연구와 진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12월 피부과학의 유명 학술지(Journal of Dermatology)에 게재됐다. (제1저자 이지현, 교신저자 이영복).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