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겨울철 노인 고관절 골절 주의, 30%는 2년내 사망

비타민D 섭취, 근력운동 중요

유수인 기자입력 : 2018.12.28 14:31:45 | 수정 : 2018.12.28 14:31:48

한파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노인의 경우 겨울철 추위로 야외활동을 줄이게 되면 근감소증이 생길 수 있고, 대부분 고령으로 인한 골다공증 증상을 갖고 있어 작은 충격에도 골절이 생길 수 있다.

전형적인 노인성 고관절 골절은 앉거나 누워 있다가 일어나면서, 혹은 걸으려고 하다가 옆으로 비스듬히 넘어지는 형태다. 낙상의 충격 자체가 워낙 적기 때문에 외상이 심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대부분 넘어진 자세에서 움직일 수 없어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고관절은 척추와 하지를 연결해주는 관절로 한 번 골절이 발생하면 자세를 바꾸는 것조차 매우 힘든 부위다. 이에 따라 욕창, 폐렴, 요로 감염, 심혈관계 합병증 등이 발생해 급격한 노쇠로 접어들기 쉽다.

유기형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각종 합병증으로 인해 고관절 골절 환자의 30%가량이 골절 후 2년 내 사망에 이른다”며 “여러 질병 가운데 고관절 골절만큼 높은 사망률을 보이는 질환도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라고 밝혔다.

고관절 골절은 최대한 빨리 환자를 이전 상태로 돌려놓는 것이 중요한 치료 원칙이다. 의료사고에 가장 엄격하고 민감한 미국에서도 24~48시간 내에 수술을 해야 한다고 보고되고 있다. 또 수술 대기 시간이 짧을수록 합병증과 사망률도 낮아진다고 파악된다. 고령의 환자에게 전신마취를 통한 수술이 위험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고관절 수술은 시간을 방치하면 발생하는 위험성이 훨씬 크다. 수술 후에도 가능한 조기에 체중 부하를 포함한 보행 운동을 시작해야 한다. 고관절은 한 순간도 쉬지 못하는 관절이기에 환자가 통증 없이 견딜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체중부하 운동을 시행한다.

유 교수에 따르면 비타민D는 체내 근력을 유지하는 중요한 물질이다. 음식과 햇빛으로 피부에서 자동적으로 생성되지만, 고령 여성의 약 90%가량은 결핍으로 진단된다. 부족한 비타민D는 약물로 보충하는 것이 좋다. 단, 칼슘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오히려 좋지 않을 수 있기에 병원에서 골다공증 검사 후, 복용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또 근력을 유지할 수 있는 운동도 뼈 건강에 도움 된다. 유 교수는 “집에서는 걸려서 넘어질 수 있는 문턱을 없애고 화장실이나 욕조 바닥에 미끄럼 방지 타일이나 패드를 설치하는 것으로 낙상 위험을 줄일 수 있다”며 “빙판길이나 경사면 근처에는 가지 않거나 돌아가는 길을 선택하는 것도 훌륭한 예방법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