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왕이 된 남자’ tvN 월화극 첫회 최고 기록… 여진구 빛났다

‘왕이 된 남자’ tvN 월화극 첫회 최고 기록… 여진구 빛났다

인세현 기자입력 : 2019.01.08 09:47:29 | 수정 : 2019.01.08 10:05:38

드라마로 재탄생된 ‘왕이 된 남자’가 tvN 월화극 첫 방송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7일 오후 첫 방송된 tvN 월화극 ‘왕이 된 남자’ 1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5.7%(닐슨코리아 제공, 이하 동일), 최고 7.5%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tvN 월화드라마 첫 방송 중 최고 기록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똑같은 얼굴이지만, 극과 극의 인생을 살고 있는 광대 하선과 왕 이헌의 모습이 대비되며 시청자의 눈길을 끌었다. 서자 태생인 왕세자 이헌은 부왕(장혁)의 핍박 속에서 힘겹게 자리를 지키다 부왕의 승하와 함께 보위에 올랐다. 이후 이헌은 간신 신치수(권해효)를 앞세워 용상을 위협하는 인물을 척결하고, 아우 경인대군(이주원)의 목숨까지 빼앗았다.

조정에 피바람을 불러오며 왕위를 지켜낸 이헌은 되려 절망 속에 허우적거렸다. 간신배인 줄 알면서도 신치수의 손을 놓을 수 없었고, 중전 소운(이세영)과의 불화는 갈수록 깊어졌다. 언제 어디서 누가 자신을 암살할지 모른다는 망상에 사로잡혀 점점 병들어 갔다. 온양행궁에서 실제로 자객의 습격을 받은 이헌의 불안은 극으로 치달았고, 도승지 이규(김상경)에게 자신을 지킬 방도를 찾아내라 울부짖었다.

반면에 하선은 거칠칠 것이 없는 광대였다. 그는 큰판에서 놀아보자며 광대패를 이끌고 한양으로 와 새로운 판을 벌였다.

이윽고 결정적인 만남이 우러졌다. 기루에서 술잔을 기울이던 이규가 광대놀음을 하고 있는 하선을 발견한 것. 그는 임금과 똑같은 얼굴과 음성을 한 하선을 이헌의 대역으로 만들 계획을 세웠다. 궁에서 마주한 이헌과 하선은 서로 닮은 모습에 놀랐다.

‘왕이 된 남자’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tvN 제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