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갑자기 통증이 생긴다면 가만두지 마세요

만성통증, 방치할수록 통증 심해져 결국 치료 어려워져

김양균 기자입력 : 2019.01.10 04:00:00 | 수정 : 2019.01.09 22:59:07

사진=세연통증클리닉 제공

갑작스런 통증이 생겼다면 바로 병원을 찾아가야 한다. 

목이나 허리, 무릎 등 근골격계가 뻐근하거나 아프면 ‘나이 탓에 아프다’라는 말을 자주 한다. 물론 퇴행성 즉, 노화로 인해 관절이 약해진 경우일 수도 있지만, 만성통증으로 이어지는 전조 현상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겨울이 되면 많은 만성통증환자는 대부분 통증에 대한 잘못된 인식으로 인해 병을 키우는 사례가 많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바로 ‘늙으면 통증은 저절로 생긴다’라고 생각하거나 ‘통증은 저절로 사라진다’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쉽게 말하면 우리가 흔히 얘기하는 ‘괜찮아 지겠지’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

우리가 느끼는 통증은 몸에 이상이 있다고 알려주는 경고 신호로 보면 된다. 원인을 찾아 해결하지 않으면 계속 발생하기 마련이다. 환자가 통증에 가장 예민하게 생각하는 부분이 바로 허리이다. 

특히 몸이 많이 굳어 있는 겨울철 무거운 물건을 들다가 허리가 삐끗하거나, 길을 걷다가 계단을 헛디뎌 허리가 삐끗한 경우 등 충격으로 허리를 다쳤을 때,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 것이라는 생각에 방치하다가 만성 허리통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급성허리통증을 치료하지 않고 내버려 두면 만성통증으로 발전하고, 만성통증은 내버려 둘수록 극심한 통증으로 발전되면서 나중에는 치료가 어려워진다. 특히 만성통증은 빨리 치료할수록 완치 가능성이 높아지고 우울증, 자살 등 합병증을 예방할 수도 있다.

또 노인분들이나 중장년층의 경우, 대부분 통증을 참으려고 하고 젊은 직장인의 경우 아프다고 하면 엄살을 피우는 것으로 인식되는 생각도 바꾸는 것이 일반적인 통증이 만성으로 발전하지 않는데 도움을 될 것이다. 통증의 신호가 왔을 때 적극적으로 주변에 표현하고 초기에 통증의 원인을 찾아 치료하는 것이 만성통증을 막는 지름길 인 것이다.

우선 몸에 통증이 생겼을 때에는 통증이 반복적으로 생기는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시적인 것인지 간헐적으로 생기는 것인지 파악한 후 자주 통증이 있다면, 저절로 사라지겠거니 생각해 그냥 넘기지 말고 한번쯤 내 몸에 이상신호를 보내는 것은 아닌지 의심해보고 전문의를 찾아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최봉춘 세연통증클리닉 원장은 “몸에 생긴 통증은 초기에 제대로 치료 하지 않으면 만성통증으로 발전해 나중에는 치료하기가 쉽지 않다”면서 “몸의 어느 부분이든 통증은 신경계와 연결되어 있어, 몸에 스트레스를 주기 때문에 만성적으로 통증이 생기는 경우는 바로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겨울철에는 허리나 목, 무릎 등 근골격계에서 자주 통증을 느끼는 환자가 많은데 하루 이상 통증이 반복되고, 통증이 미세하게라도 지속된다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며 “특히 허리나 목 통증의 경우 디스크의 확인 여부가 필요하기 때문에 진단을 미루는 것은 옮지 않다”고 밝혔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