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시승기] 유일무이 국산 픽업트럭,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칸'

유일무이 국산 픽업트럭,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칸'

배성은 기자입력 : 2019.01.12 01:00:00 | 수정 : 2019.01.11 22:12:20

한적한 교외로 낚시나 캠핑을 떠나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이에 특화된 차량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쌍용자동차가 선보인 '렉스턴 스포츠 칸(이하 칸)'은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차량으로 레저에 최적화된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10일 서울에서 경기 가평 소남이섬까지 96km 구간을 탑승해봤다. 시승 코스는 서울 양양고속도로 등을 비롯해 소남이섬에 마련된 ‘오프로드’ 구간까지 다양하게 구성돼있어 온오프로드 주행 성능을 제대로 확인할 수 있었다.

칸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렉스턴 스포츠’의 롱바디 모델이다. 차명 '칸'은 역사상 가장 광대한 영역을 경영했던 몽고제국의 군주가 가졌던 이름을 빌린 것으로 확장된 데크와 향상된 적재능력으로 한계 없는 새로운 레저 라이프스타일을 표현하고 있다.

운전하는 느낌은 대형 SUV와는 크게 다르지 않았다. 차체가 높아 오히려 탁 틔어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칸의 전장은 5405mm, 전폭 1950mm, 전고 1855mm다. 엔진형식은 e-XDi220 LET며 이는 확대된 적재능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개선됐다. 최고출력은 181ps/4,000rpm, 최대토크는 42.8kg·m/1400~2800rpm이며, 뛰어난 동력전달 성능과 내구성을 장점으로 하는 아이신(AISIN AW)사의 6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됐다.

칸의 가장 큰 특징은 적재 용량이라고 할 수 있다. 렉스턴 스포츠보다 24.8% 늘어난 압도적인 용량(1262ℓ, VDA 기준)의 데크는 중량 기준으로 최대 700kg까지 적재 가능하다. 캠핑용품을 비롯해 대형 레저 장비도 거뜬히 넣을 수 있다.

칸은 다이내믹 5링크 서스펜션을 적용한 프로페셔널 모델과 파워 리프 서스펜션을 적용한 파이오니어 모델 두 가지로 구성된다. 파이오니어 모델은 파워 리프 서스펜션을 탑재, 적재 한계를 크게 높여 전문적인 장비를 활용해 다양한 레저 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적합하다고 쌍용차 측은 설명했다. 프로페셔널 모델은 기존 렉스턴 스포츠와 같은 다이내믹 5링크 서스펜션이 적용돼 승차감을 중시하는 소비자를 위해 마련된 선택지다.

이 차량의 진가는 오프로드 구간에서 발휘됐다.  울퉁불퉁한 돌부리가 사방에 널린 길에서도 운전자에게 전해지는 차체의 흔들림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움푹 패인 모랫길에서도 바퀴가 헛돌기보다는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었다. 30도에 가까운 언덕 경사로를 내려올 때에도 자동 브레이크 기능으로 안전한 운전을 도왔다.

칸의 복합 연비는 리터 당 9.7km로 이날 주행한 다이내믹 5링크 서스펜션 모델은 9km를 기록했다.

판매가격은 렉스턴스포츠 칸 ▲파이오니어X 2838만원 ▲파이오니어 3071만원 ▲프로페셔널X 2986만원 ▲프로페셔널S 3367만원이다. 2019 렉스턴 스포츠는 ▲와일드 2340만원 ▲어드벤처 2606만원 ▲프레스티지 2749만원 ▲노블레스 3085만원이다.

배성은 기자 seba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