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무장약국' 의혹 조양호 회장 1000억원대 부당이득 환수 어려워지나

법원, 건보공단의 조 회장 주택 두채 가압류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받아들여

조민규 기자입력 : 2019.01.13 00:15:00 | 수정 : 2019.01.13 08:32:15

법원이 ‘면대 약국’을 운영을 통해 1000억원대 부당이득금을 챙긴 혐의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 대한 부당이득금을 환수에 제동이 걸렸다. 법원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연합뉴스는 조 회장이 자신의 자택 두 채를 가압류한 국민건강보험공단을 상대로 낸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지난해 12월21일 받아들였다고 보도했다. 

앞서 조 회장은 2010년 10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인천 중구 인하대병원 인근에서 고용 약사 명의로 약국을 운영하고, 정상적인 약국으로 가장해 건강보험공단 등에서 1522억원 상당의 요양급여와 의료급여를 부정하게 타낸 혐의(약사법 위반 등)를 받고 있다.

건이에 보공단은 면대약국 운영으로 얻은 부당이득금 중에서 요양급여에 해당하는 1000억원을 환수하고자 지난해 12월 초 조 회장의 서울 종로구 구기동 단독주택과 종로구 평창동 단독주택을 가압류한 바 있다. 

법원은 가압류 처분 집행으로 신청인에게 생길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를 예방하기 위해 그 효력을 정지할 긴급한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행정지 신청이 인용되자마자 건보공단은 검찰의 지도를 받아 즉시 항고한 상태로 항고 결과는 이달 말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조 회장을 약사법 위반, 국제조세조정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사기 등 혐의로 지난해 10월 15일 불구속기소 해 재판에 넘겼다. 검찰은 조 회장이 약국 개설을 주도하고 수익 대부분을 가져가는 등 약국을 실질적으로 운영한 것으로 판단했다.

한편 건보공단은 조 회장과 함께 사무장 약국 운영에 개입한 정석기업 사장 원모씨와 약사 2명에 대해 150억원대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조민규 기자 kio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