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인터뷰] 조재윤 “‘SKY 캐슬’ 출연? 감독님에게 먼저 연락 왔어요”

조재윤 “‘SKY 캐슬’ 출연? 감독님에게 먼저 연락 왔어요”

이준범 기자입력 : 2019.01.29 06:00:00 | 수정 : 2019.01.28 23:35:29


짧은 분량에도 기억에 남는 캐릭터들이 있다. JTBC ‘SKY 캐슬’에선 우양우(조재윤)가 대표적이다. 병원에서는 강준상(정준호)에게 치이고, 집안에서는 진진희(오나라)의 눈치를 본다. 그럼에도 웃음을 잃지 않고 극의 분위기를 밝게 만드는 인물이다. 극 중 아내 진진희를 “찐찐”이라 부르는 애칭도 배우가 직접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5일 최근 서울 도산대로 FNC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만난 조재윤은 우양우보다 더 밝은 에너지를 뿜어내는 배우였다. 여러 번 나눠 진행되는 인터뷰마다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조재윤은 ‘SKY 캐슬’의 조현탁 감독에게 먼저 출연 제안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조현탁 감독님께서 우양우 캐릭터를 보고 ‘조재윤’이라 했다고 들었어요. 저희 소속사로 출연 제안이 먼저 들어왔고 본부장과 팀장님이 만나셨죠. 제가 그 다음 주에 바로 감독님을 만나서 꽤 오랜 시간 대화를 나눴어요. 대화 끝에 딱 한 말씀 하셨어요. ‘오나라 배우와 두 분이 잘 맞으실 것 같으니 같이 만드시면 되겠네요’라고요. 그래서 나라와 매 장면을 찍을 때마다 어떻게 해야 일상에서 사는 부부처럼 보일지 상의했어요. 아무리 큰 집에서 부유하게 사는 사람들도 실제론 그렇지 않잖아요. 먹는 모습이 일상적이어야 하지 않을까 해서 제가 아내에게 먹여주는 모습이나 저를 위해 아내가 즙을 준비해주는 장면도 넣었어요. 친근감을 만들어내기 위해서 병원 원장님을 ‘천년 묵은 거북이’라고 하듯 우리도 ‘찐찐’ 같은 애칭을 넣어보자고 했어요. 제가 평소에도 친구들을 부를 때 끝 글자만 따서 희, 진, 성 이렇게 부르거든요. 보이지 않는 노력을 많이 했죠.”

조재윤은 ‘SKY 캐슬’의 높은 시청률의 원인으로 “완벽한 대본”을 꼽았다. 또 대본을 영상으로 구현해내는 스태프들의 미장센과 배우들의 연기도 중요했다. 특히 배우들에겐 한서진 역할을 맡은 염정아의 연기가 가장 큰 힘이 됐다고 언급했다.


“염정아 선배가 없었으면 드라마가 이렇게 완벽해지진 않았을 거예요. 저도 출연자이지만 동시에 시청자거든요. 대본에서 봤을 때는 곽미향과 한서진은 동일인물 같았어요. 측은하거나 슬프게 느껴지지 않았죠. 그런데 시청자 입장에서 드라마를 보니 정말 불쌍하게 느껴졌어요. ‘그래도 난 네 엄마야. 내 딸을 사랑해. 예서, 네가 서울의대를 갔으면 좋겠어라고 말하는 한서진의 연기를 보고 염정아 선배가 아니면 못했겠다 싶었어요. 작품을 위해서라면 망가뜨리는 걸 두려워하지 않으시잖아요. 연기의 틀을 잘 잡아주셨기 때문에 다른 배우들도 편하게 할 수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조재윤은 첫 출연작은 2003년 개봉한 영화 ’영어 완전 정복‘이다. 당시 단역으로 출연했다가 주연 배우였던 장혁과 아직까지 절친한 사이로 지낸다. 하지만 조재윤은 처음부터 연기를 목표로 한 배우가 아니다. 연극에서 무대미술과 연출을 주로 하다가 우연한 기회로 배우 일을 시작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전 원래 연기를 하려고 했던 사람이 아니에요. 무대 미술과 연출을 했죠. 연극을 계속 하는데 정말 먹고 살기가 힘든 거예요. ’영어 완전 정복‘ 제작자가 저희 6촌 형이세요. 영화 ‘비트’와 ‘중천’을 하셨죠. 그 형님이 촬영장에 하루만 오라고 하셨어요. 당시엔 연기할 생각이 없었지만 간단한 역할이고 돈을 준다고 하셨거든요. 전 연기 데뷔를 하러 간 게 아니라 놀러 갔는데 촬영이 끝난 날 100만원을 주시더라고요. 당시 제 연봉이 130만 원이었는데 말이죠. 그래서 제 실질적인 데뷔작은 OCN 드라마 '키드갱'이라고 생각해요.”

사실 조재윤이 ‘SKY 캐슬’에서 맡고 싶었던 역할은 따로 있었다. 바로 정준호가 연기한 강준상 역할이다. 강준상처럼 서사가 있고 깊이 있는 역할을 해보고 싶은 것이 배우로서 욕심이란다.

“강준상은 무뚝뚝해 보이지만 무뚝뚝하지 않은 아빠예요. 무능력하고 못된 아빠로 보이지만 그동안 어머니 말도 잘 들었고 자식들을 사랑하는 모습도 많이 보여요. 어머니 앞에서 울분을 터뜨리는 장면도 그렇고요. 배우라면 다양한 변화를 줄 수 있는 인물을 한번 해보고 싶어요. 저 또한 감추고 사는 아픔이 있거든요. 그런 걸 연기에서 배역으로 녹이고 싶은 거죠. 그래서 ‘SKY 캐슬’에서는 강준상 역할이 욕심나요.”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