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3년 늦은 졸업식” 단원고, 세월호 희생 학생 ‘명예졸업식’ 연다

이소연 기자입력 : 2019.02.11 13:24:38 | 수정 : 2019.02.11 13:40:31

세월호 참사로 목숨을 잃은 경기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생 250명에 대한 명예졸업식이 열린다. 

안산 단원고등학교는 오는 12일 오전 10시 교내 4층 단원관에서 명예졸업식 행사를 실시한다.

이날 졸업식에는 유가족과 학생, 시민 및 유관기관 등 약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합창 및 추모 동영상 상영, 명예 졸업장 수여, 회고사, 졸업생 편지낭독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희생된 학생들은 지난 2016년 졸업이 예정돼 있었으나 3년 만에 졸업장을 받게 된 것이다.  

학교 측에 따르면 그동안 미수습 학생들의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유족 측에서 졸업식을 미뤄달라고 요청했다. 

양동영 단원고 교장은 “4·16 교육 체제의 비전을 단원고에서 먼저 실천해 나가겠다”며 “후배들의 안전교육을 강화해 안전의식을 제고하는 공동체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1월12일 제적처리 됐던 학생들은 같은 해 11월23일 교육부 훈령인 ‘학교생활기록 작성 및 관리지침’ 개정을 통해 학적을 회복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