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국 전역 '사슴 광우병' 비상…"인체 감염 예방해야"

감염된 사슴 고기 섭취한 짧은 꼬리 원숭이 이상증세 보여

유수인 기자입력 : 2019.02.12 09:44:17 | 수정 : 2019.02.12 09:44:20

사진=구글

‘사슴 광우병’이라고 불리는 만성소모성질병(Chronic Wasting Disease·CWD)이 미국 전역에 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CWD가 퍼진 지역은 미국 24개주이다. 캐나다 2개주에서도 발견됐으며, 감염 지역에서의 감염률은 평균 10%다. 일부 지역에서는 25%가 넘는 감염 비율을 보였다.

CWD는 사슴, 엘크, 무스와 같은 사슴류에서 발견되는 질병이다. 1967년 미국 콜로라도주 북부 한 야생 보호 시설의 노새사슴에서 처음 발견됐다. 광우병과 같이 변형 단백질인 프리온이 원인이다. 중추신경계에 손상을 일으켜 결국 폐사하는 병으로, 이 병에 걸린 사슴들은 몸의 균형을 유지하는 조정 감각을 잃어 머리가 처지는 등 비정상적인 행동을 하고 체중 감소·마비 증세를 보인다.

나중에는 썩은 고기 냄새가 나 ‘좀비 사슴병’이라고 부른다. 일반적으로 18~30개월의 잠복기를 보이지만 명확한 증상이 나타나기까지 길게는 10년이 걸린다고 알려졌다.

일부 전문가들은 CWD가 지금까지 인체에 감염된 사례는 없지만 프리온 단백질이 오랜 잠복기를 거치는 만큼 인체 감염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고 의견을 냈다. 캐나다에서는 CWD에 감염된 고기를 섭취한 짧은 꼬리 원숭이가 이상 증세를 보였다는 보고가 나오기도 했다.

CDC는 “CWD가 인체에 미치는 위험이 극히 낮지만, 예방 차원에서 감염 고기를 먹지 말라”고 권고했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