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美, 종전선언·평양 연락사무소 설치 ‘콜’

김양균 기자입력 : 2019.02.12 21:13:03 | 수정 : 2019.02.12 21:13:11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미국이 종전선언과 평양 연락사무소 설치 가능성을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JTBC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해 방한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통해, 인도적 지원을 우선적으로 협상 카드로 내밀었고, 미국은 인도적 지원 외에도 나머지 조치의 수용도  가능하다고 우리 정부에 알렸다고 보도했다. 

물망에 오르는 것은 평양 연락사무소 설치다. 영변 핵 기지를 폐기하게 되면, 미국이 이 과정을 지켜볼 수 있도록 평양에 연락사무소가 필요하기 때문이란 관측이 나온다. 관련해 워싱턴 내 북한 연락사무소 설치에 대한 논의도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종전선언도 이뤄질 가능성이 없지 않다. 북미 정상회담 합의문에 종전 선언에 대한 논의를 시작한다는 언급이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외교가에서는 나오고 있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