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산재 은폐, 부실한 시스템이 야기해”

김병욱 의원 “산업 현장 사고발생시 119 신고 의무화해야”

김양균 기자입력 : 2019.02.13 02:00:00 | 수정 : 2019.02.12 21:35:51

#지난해 삼성전자 화성사업소에서 이산화탄소가 유출돼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당시 삼성전자는 사고 발생 이후 2시간이 지나고 사망자 발생 이후 용인소방서에 ‘늦장 신고’를 했다는 비판과 사고 은폐 의혹이 일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사고 발생 이후 자체소방대가 신속하게 구조작업을 벌였다고 발표했지만,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공개한 사고 현장 CCTV와 관련 문건에는 우왕좌왕하는 등 전문적인 구조 활동이 미흡했고 출동 및 처치기록지도 생존한 피해자가 사망으로 작성되고 이송 병원에는 교부되지 않는 등 문제점이 드러났다.

산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사고를 은폐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산업현장에서 화재 또는 구조·구급이 필요한 사고 발생 시 소방대상물의 소유자, 관리자 또는 점유자가 소방본부(119)에 의무적으로 신고하도록 하고 이를 어길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는 ‘소방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김병욱 의원은 “삼성전자를 비롯한 현대중공업 등 많은 대기업 산업현장에서 자체소방대를 운영하고 있다는 이유로 사고 발생시 119 대신 자체소방대만 구조 활동에 참여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산재 피해를 최소화하고 인명을 구출하기 위해서는 자체소방대 뿐만 아니라 119신고도 반드시 병행이 되어야 한다”며 “대기업의 자체소방대가 산업재해 은폐 내지 축소를 목적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사고발생시 119 신고를 의무화해 산업현장에서 신속하고 전문적으로 구조 활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법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