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성추행 혐의 피소’ 김정우 의원, 억울함 호소 “무심결에 손 닿아 바로 사과했다”…“유부남이 왜 단둘이 영화관에 가?”

'성추행 혐의 피소' 김정우 의원, 억울함 호소

김민희 기자입력 : 2019.02.14 11:43:23 | 수정 : 2019.02.14 11:43:00

김정우 의원 블로그 캡처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지난 1일 30대 여성 A씨는
서울중앙지검에 김정우 의원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고,
김정우 의원이 자신과 함께 영화를 보다
손을 강제로 잡는 등 강제추행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김정우 의원은 어제(13일) 성추행 혐의 피소 보도 후 내놓은 입장문에서
영화 관람 도중 무심결에 신체 접촉이 있었지만 강제추행은 아니었다고 해명하며
“A씨가 전화와 문자 메시지, 페이스북 등으로 협박과 명예훼손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A씨가 보낸 문자 내용인
“너 딸 김OO, 김OO까지 손가락질 받게 해줄게.
너 부인도 성추행 한번 당해봐야 할 텐데. 그치?”
“남편도 바람피우려고 엄한 사람 기만하고 다니는데
부인되는 OOO도 맞바람 피우는 거 아닐까?”
“너 딸 OOO 다니지? 아버지 성추행 하고도 거짓 반성문 피해자 우롱하는 파렴치한이라고
네 딸 간접피해 당하게 해줄까”
“의원직 사퇴가 안 되면 박탈시켜 줄게”
“야당에 당신 반성문 넘길 수도 있어” 등을 공개했는데요.

김 의원은 A씨가 사건이 불거진 지난해 9월부터 지난 21일까지
전화와 문자 등을 포함해
1247회 연락을 취해왔다고 했습니다.


lo****
반성문도 썼다는 거네ㅋㅋㅋㅋㅋ 저건 만진 거 인정한 거 아냐

at****
개가 개한테 물렸네

th****
억울한 건 억울한 건데, 애도 있는 유부남이 단둘이 영화관에 왜 갔는지 그게 더 궁금함. 이제 막 시작하는 단계였나 보네?

89****
아니 뗀 굴뚝에 연기 나겠나

ch****
오버한다 진짜ㅎ 이젠 영화 보다가 손 닿은 것도 성추행이냐?


한편 김정우 의원 역시
A씨를 명예훼손과 협박 혐의로 맞고소했는데요.

김정우 의원에 따르면
10년 전 기획예산처에서 함께 근무한 직장 동료 A씨가
2016년 5월
다른 의원의 비서관 응시 차 의원회관을 방문했을 때 우연히 만났고,
1년이 지나 영화를 함께 보다가 무심결에 자신의 손이 닿아 바로 사과했습니다.

A씨가 이를 받아들여 식사까지 마쳤고,
그러다 몇 개월 뒤 A씨는 사과를 요구하는 메시지를 수차례 보냈다고 하는데요.

이후 전화와 문자 메시지로 “가족에게 알리겠다”는 협박을 해오며
지역구 시도의원 페이스북에도
‘김정우 의원이 성추행했다’는 식의 댓글을 달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민희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