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지원 “5.18 망언 의원, 한국당 의원들 양식에 호소하면 제명안 통과될 것”

이영수 기자입력 : 2019.02.15 12:46:16 | 수정 : 2019.02.15 14:22:48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한국당 5.18 망언 3인방은 반역사적, 반사법적, 반국민적 인물”이라며 “제가 국민의당 원내대표 때 당론 1호 법안으로 발의한 5.18 폄훼 왜곡자에 대한 처벌법을 아직까지 통과시키지 않은 국회도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어제 한국당 윤리위원회가 ‘언 발에 오줌 누기 식 제명 쇼’를 했지만 어떤 경우에도 용납할 수 없고 국회에서 반드시 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14일 아침 목포 KBS1-라디오 ‘출발 서해안 시대’에 출연, “한국당은 5.18 망언 의원들의 전당대회 후보 등록을 당연히 거부했어야 마땅하다”며 “지도부 입성의 길을 터주고, 앞으로 만약 당선되면 당원 심판을 받았다고 면죄부를 줄 것이 때문에 우리 국회가 반드시 제명해야 한다”고 거듭 호소했다.

박 전 대표는 “김진태 의원이 광주를 방문한 것은 광주 민심을 자극해 어떤 행위를 유인하려는 측면도 있었을 것”이라며 “그러나 현명한 광주 시민, 호남인들은 그러한 얄팍한 술수에 절대 말려들지 않았고 결국 위대한 광주시민, 호남인”이라고 말했다.

벅 전 대표는 “제가 국민의당 원내대표 때 5.18을 폄훼 왜곡하는 사람에 대해최고 5년 이하 징역 및 5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당론 제 1호로 발의했지만 아직까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하고 잠자고 있다”며 “이 법안이 통과되었으면 이러한 망언도 없고, 망언에 대해서 엄벌에 처할 수도 있었기 때문에 국회도 책임을 통감하고 이번에 반드시 관련 법안을 통과시키고 망언을 한 의원들을 제명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5.18 망언 3인방 제명은 박근혜 탄핵 때처럼 한국당 의원 15명, 안정적으로는 20명 이상이 필요하다”며 “지금 한국당에서도 서청원, 김무성 등 한국당 의원이 5.18의 역사적, 사법적 의미를 부정하는 것에 대해 강하게 비판을 하고 있기 때문에 제명 가능성은 높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한국당 의원들의 양식에 호소한다면 제명안이 통과될 것”이라며 “박근혜 탄핵 때처럼 4당 지도부가 전략을 잘 짜서 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