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정애, 나경원에 무릎꿇고 읍소 “김용균법 나쁜 법 아냐”

엄예림 기자입력 : 2019.03.15 09:34:58 | 수정 : 2019.03.15 09:36:50

사진=한정애 의원 SNS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이 ‘김용균법’을 통과시키는 과정 중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앞에서 무릎을 꿇었던 일화를 털어놨다.

한 의원은 최근 CBS 노컷V ‘노브레이크토크’에 출연해 “지나간 얘기니까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지난해 12월 26일을 회상했다.

당시 한 의원은 이틀 후인 28일 본회의를 앞두고 ‘김용균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합의를 위해 환경위원회 법안소위에 참석했다.

한 의원은 법안소위가 별 소득 없이 끝났고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를 만나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원내대표 회동 중이던 의장실을 찾았다고 했다.

이어 한 의원은 의장실에 들어가자마자 나 원내대표를 향해 ‘대표님, 이 법이 그렇게 나쁜 법이 아닙니다’라며 눈물로 읍소했다고 했다. 한국당이 김용균법은 기업 경영을 위협할 수 있다며 반대했기 때문.

한 의원은 “눈물이 자꾸 나서 설명이 안 되는 바람에 ‘제 얘기가 못 미더우시면 내일 고용노동부 차관을 불러서 설명을 30분만 들어달라’면서 무릎을 꿇었다”며 “‘들어가서 들어주시기만 하면 된다’고 일종의 부탁을 드렸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엄예림 기자 yerimuhm@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