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찰, 승리·정준영 카톡방 ‘경찰총장’ 현직 총경 소환조사

이소연 기자입력 : 2019.03.15 17:47:05 | 수정 : 2019.03.15 17:47:09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 등 유명 연예인과 유착 의혹을 받는 총경급 인사가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됐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5일 본청 소속 A 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 중이다. A 총경은 당시 강남지역 경찰서의 간부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총경이 승리와 정준영 등과 접촉한 사실이 있는지, 이들이 연루된 사건에 영향력을 행사한 적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전날 승리와 정준영, 유모 유리홀딩스 대표, 클럽 버닝썬 직원 등이 경찰에 출석,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대화방에 언급된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승리 등의 카톡방에서 한 참여자가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메시지를 확인했다. 이로 인해 경찰 고위급과 이들 간의 유착 의혹이 일었다. 

다만 경찰총장은 존재하지 않는 직위다. ‘경찰청장’의 오기일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당시 경찰청장과 서울지방경찰청장 등은 “이들과 일면식도 없다”며 의혹을 해명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사진=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