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친절한 금자씨 원래 제목은 ‘마녀 이금자’”

“친절한 금자씨 원래 제목은 ‘마녀 이금자’”

조현우 기자입력 : 2019.03.15 19:53:21 | 수정 : 2019.03.15 19:53:28

박찬욱 감독이 ‘친절한 금자씨' 비하인드 스토리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JTBC ‘방구석 1열’에서는 박찬욱 감독이 친절한 금자씨에 대한 이야기가 다뤄졌다.

박 감독은 “출소 후 두부를 주는 거에 대해 외국인들이 흥미롭게 느꼈다”면서 “금자씨는 친절하기도 하고, 마녀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원래 제목은 ‘마녀 이금자’”라고 덧붙였다.

처음으로 여성 주인공을 내세운 이유에 대해서는 “(친절한 금자씨)이전 작품 올드보이에서 ‘미도'라는 여성 캐릭터가 나왔다”면서 “그런데 마지막에 진실이 여성 캐릭터만 소외된 것 같아 속상했다”고 설명했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