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학선이 돌아왔다… 6년 만에 국제대회 ‘金’

양학선이 돌아왔다… 6년 만에 국제대회 ‘金’

김정우 기자입력 : 2019.03.17 23:21:18 | 수정 : 2019.03.17 23:21:26

사진=연합뉴스

양학선(27·수원시청)이 17개월 만에 출전한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양학선은 17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의 국립체조아레나에서 열린 국제체조연맹(FIG) 종목별 월드컵 대회 남자 도마 결선에서 1‧2차 시기 평균 14.970점을 획득해 7명의 경쟁자를 따돌리고 우승했다.

양학선의 국제대회 금메달 획득은 2013년 벨기에 안트베르펜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6년 만이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도마 은메달 이후로도 5년 만이다.

2012년 런던올림픽 도마에서 한국 체조 사상 첫 금메달리스트가 된 양학선은 이후 부상과 수술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건너뛰었고 2017년 10월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도마 예선에서 1위를 차지하고도 햄스트링 부상 악화로 결선을 포기했다.

재활 끝에 지난해 말 다시 태극마크를 단 양학선은 이번 금메달로 내년 도쿄 올림픽 기대감도 높였다.

예선 3위로 결선에 오른 양학선은 1차 시기에서 자신의 독자 기술인 ‘양 1(난도 6.0점)’을 펼쳐 실시점수 9.100점을 보태 15.100점을 받았다. 이날 출전 선수 중 15점을 넘은 유일한 선수다.

2차 시기에서는 ‘쓰카하라 트리플(난도 5.6점)’ 기술로 실시점수 9.241점을 합쳐 14.841점을 얻었다.

양학선과 더불어 출전한 신재환(21·한국체대)은 13.108점으로 8위를 차지했다.

한편, 양학선은 20~23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는 FIG 종목별 월드컵에서 2주 연속 도마 금메달에 도전한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