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스포츠인권 특조단 출범 한 달 만에 진정 건수 전년의 4배

스포츠인권 특조단 출범 한 달 만에 진정 건수 전년의 4배

김정우 기자입력 : 2019.03.25 13:09:36 | 수정 : 2019.03.25 13:09:40

국가인권위원회 스포츠 인권 특별조사단이 출범 한 달 만에 지난해 전체 스포츠 분야 진정의 4배에 이르는 진정 사건을 접수했다고 25일 밝혔다.

25일 인권위에 따르면 특조단은 지난달 25일 이후 한 달간 20건의 진정을 접수했다. 지난해 전체 스포츠 분야 진정 건수는 5건이었다.

유형별 진정 내용은 ▲선수단 또는 학교장의 폭력·성폭력 행위 방치에 따른 피해 ▲폭력행위 전력 지도자의 재임용 ▲지도자의 과도한 훈련 요구로 인한 부상 ▲폭력 행사 지도자에 대한 문제 제기 후 대회 출전 불이익 ▲문제 제기에 대한 연맹의 부적절한 대응 등이다.

피해자 범위는 대학생, 직장인 등 성인부터 어린이, 청소년 선수까지 다양하게 나타났다.

인권위는 출범 이후 대표전화와 메신저 카카오톡, 텔레그램, 전자우편 등 다양한 채널로 진정을 접수하고 있다.

또한 인권위는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대한체육회 등 유관 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스포츠계에서 발생한 폭력·성폭력 등 인권침해 사안은 모두 특별조사단에서 조사하도록 일원화, 피해자 혼란을 막고자 했다.

인권위는 피해자 구제를 위해 심리 회복과 법률 상담을 지원하고 성폭력 피해자에 대해서는 여성가족부와 협의해 여성 가족피해지원 서비스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연계해 나갈 계획이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