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해찬, 통영고성 유세…"이름 걸고 고용위기지역 지정연장"

안세진 기자입력 : 2019.03.30 13:01:34 | 수정 : 2019.03.30 13:01:32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4.3보궐선거 사전투표 둘째 날인 30일 경남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선에 출마한 자당 양문석 후보에 대한 지원 유세를 펼쳤다.

사전투표 첫날인 전날 경남 창원과 통영·고성을 찾은 이 대표의 이틀째 선거 지원이다. 이 대표는 이날 통영·고성에만 머물며 집중유세를 펼친다.

특히 주말을 맞아 이날 집중유세에는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 30여명이 가세했다. 이 대표는 이 지역의 경제위기 상황을 강조하며 '여당의 힘'을 강조했다.

그는 고성시장 유세에서 "고성의 경제가 완전히 침체해 있다. 통영과 함께 지난 10년간 총 2만4천명이 일자리를 잃었다"며 "올해 1만개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공약한 양 후보를 찍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4월4일부로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끝나는데 민주당 대표인 제가 이름을 걸고 반드시 지정 기간을 연장하겠다"며 "집권여당 대표로서 당정협의를 통해 고성에 일자리 창출 예산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여러분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 경남지사를 뽑으니 서울에서 2시간 만에 여기 올 수 있는 KTX가 들어오게 됐다"며 "경남도, 중앙정부와 협의해 가능한 한 빨리 KTX가 들어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양 후보는 제 동생이나 마찬가지다. '문석아'라고 부르기까지 한다"며 "양 후보가 당선되면 반드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가시켜 이 지역 예산을 확보하는 데 큰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세진 기자 asj052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