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 30일 ‘박한이 데이’… 지명타자로 선발출전

삼성, 30일 ‘박한이 데이’… 지명타자로 선발출전

김양균 기자입력 : 2019.03.30 17:48:27 | 수정 : 2019.03.30 17:48:35

사진=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가 30일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를 ‘박한이 데이’로 정했다.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 3루 홈 블루존과 익사이팅존에는 박한이의 얼굴이 자리했다. 올 시즌 4경기에서 13타수 9안타(타율 0.692), 2홈런, 7타점을 올린 박한이는 당당히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다.

이 경기의 시작을 알리는 시구는 박한이의 딸 박수연 양이 한다. 박한이는 포수 자리에서 딸의 공을 받는다. 구단은 팬들에게 기념구인 ‘바카니 볼’ 3300개를 추첨으로 나눠주고, 박한이가 타석에 서면 3루 홈 응원석에서 ‘박한이 가면’을 활용한 단체 응원을 한다.

삼성 외국인 타자 다린 러프가 감기로 선발 라인업에 빠진 채 대타로 대기한다. 내야수 이원석도 허리 통증으로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