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찰, 김학의 동영상 19일 USB로 받았다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3.31 07:52:11 | 수정 : 2019.03.31 07:52:16

박영선 의원이 청문회에서 언급한 김학의 동영상의 출처가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지난 19일 동영상이 담긴 USB를 제출받았다고 밝혔다.

채널A는 당시 경찰 수사팀 고위 관계자의 말을 빌어 "동영상을 처음으로 확보한 건 2013년 3월 19일"이라며 "김 전 차관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에게서 동영상이 담긴 USB를 제출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USB에는 김 전 차관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여성과 성관계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 파일 하나가 들어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김학의 동영상이 담긴 CD를 경찰에서 3월 초에 받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이 경찰에서 입수했다는 시기와 경찰이 공식적으로 확보한 시점의 차이가 있는 것.

경찰 수사팀이 동영상을 공식 확보하기 전에 경찰 고위 간부에게서 CD에 담긴 동영상을 받았다는 주장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