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주당 의원 37인, 세월호 관련 황교안 등 관련자 검찰 수사 촉구

김태구 기자입력 : 2019.04.15 20:36:23 | 수정 : 2019.04.15 20:36:41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철저한 검찰 수사를 통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이어 세월호 수사에 압력을 행사했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37명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성명을 통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법무부장관 시절 당시, 우병우 당시 민정 비서관과 함께 광주지검장을 비롯한 수사 지휘부에 수사방해 외압을 가하고, 수사 라인에 대해서는 좌천성 인사 조치를 했다는 의혹이 보도를 통해 제기된 바 있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했다.

이날 성명서에는 민주당 강병원, 권칠승, 기동민, 김민기, 김병관, 김병기, 김병욱, 김영주, 김성수, 김정우, 김한정, 김해영, 맹성규, 박경미, 박주민, 박홍근, 서삼석, 소병훈, 송옥주, 신창현, 심기준, 안민석, 유동수, 윤일규, 윤준호, 이상헌, 이수혁, 이원욱, 이훈, 인재근, 전해철, 정춘숙, 제윤경, 조승래, 조응천, 최운열, 최재성, 표창원, 한정애 의원 등 37명이 함께 했다.

이들은 “사고 당일 국가의 무능으로 인해 고귀한 304명의 생명이 희생됐다”면서 “국가는 존재하지 않았고, 국민들은 무력감 속에 사고를 지켜봐야만 했다”고 비통해 했다. 

이어 “5년의 시간이 흘렀음에도 국민과 유가족들은 그날의 상처를 치유받지 못했다”면서 “공소시효가 끝나기 전에 진짜 책임자들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 시간이 아무리 흘러간다 할지라도, 그 책임마저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바닷속에 가라앉던 세월호를 속절없이 지켜보던 것처럼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은 박근혜 전(前) 대통령과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 등 17명에 대한 재수사와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황교안 대표가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야당 대표라는 보호막 속에 숨지 말고 당당하게 수사에 응하게 바란다. 또한 그에 따른 응분의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