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수경, 장애인구역 주차 논란에 “병원측과 협의된 것”

이수경, 장애인구역 주차 논란에 “병원측과 협의된 것”

김태구 기자입력 : 2019.04.16 01:00:00 | 수정 : 2019.04.15 22:26:55

배우 이수경이 주차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앞서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BS2 ‘왼손잡이 아내’ 촬영장에 이수경의 이름으로 된 간식차가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됐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이와 관련 이수경의 소속사 에코글로벌그룹 관계자는 15일 “장애인 주차 구역에 커피차를 주차하게 된 것은 병원 측과 협의하게 이루어진 것”이라며 “담당 매니저가 당일 현장에서 몇 번이나 확인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병원이 오전 진료만 있었고, 오후에는 진료가 아예 없었다고 했다”면서 “병원 측 역시 그렇게 안내하며 해당 주차 공간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준 것이다. 현장에서는 문제가 전혀 없었다. 다만, 앞으로 조금 더 신중해 이런 오해를 사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해명했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